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미켈슨·우즈, 2년 더 붙는다

지난달 24일 '세기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타이거 우즈〈오른쪽〉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왼쪽)의 맞대결이 앞으로 2년간 더 진행된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27일 "우즈와 미켈슨이 미디어그룹인 터너와 이 대회를 3년간 열기로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최고의 라이벌로 꼽히는 우즈와 미켈슨은 올해 추수감사절 휴일인 지난달 24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크릭골프장에서 총상금 900만달러(약 101억원)를 걸고 18홀 일대일 매치 플레이를 펼쳤다. 이 대회는 승자가 상금을 독식하는 방식을 취해 흥미를 더했다. 올해는 18홀에서 승부가 나지 않아 연장 네 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미켈슨이 승리를 거뒀다. 내년부터는 경기 방식에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팀 매치가 거의 확실하다"고 전했다. 우즈와 미켈슨이 한 팀으로 묶여 다른 2명의 도전자를 상대하는 방안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우즈와 미켈슨이 각자 자신의 파트너를 골라 2대2로 붙는 방식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미국 골프 채널은 내년 대회가 올해처럼 섀도크릭에서 열릴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올해 대회는 일반 갤러리에게 개방하지 않고 유료 채널을 통해 시청하도록 진행돼 100만명 가까운 팬들이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기 당일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하면서 방송은 무료로 개방됐고, 결제 금액은 환불됐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