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브리티시여자오픈 2라운드…선두는 태국의 펫럼, 유소연은 7위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메이저 2연승에 도전하는 박성현.
4일 열린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 2라운드. 대회장인 영국 랭커셔주 리덤 세인트 앤스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파72)는 170여 개의 벙커가 코스 곳곳에 도사리고 있어 까다로운 코스에 속한다. 이날 간간이 비가 내렸지만 특유의 거센 바람은 불지 않아 코스는 예년에 비해 관용을 베풀었다.

태국의 포나농 펫럼이 중간 합계 10언더파 134타로 선두로 나섰다. 큰 무대에 강한 박성현(25)은 7언더파로 3타 차 6위에 올랐다. 박성현은 올 시즌 다소 기복이 있지만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뒀다. 통산 4승 중 2승을 메이저 대호에서 거둔 박성현은 이로써 다시 한 번 메이저 우승컵을 수집할 기회를 마련했다.

박성현은 이날 7번 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순항을 했지만 9~11번홀에서 난조를 보였다. ‘보기-더블보기-보기’를 기록했다. 박성현은 그러나 15~16번 홀 연속버디에 이어 마지막 18번 홀에서도 1타를 줄이며 기분 좋게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펫럼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는 호주 교포 이민지를 비롯해 조지아 홀(잉글랜드), 히가 마미코(일본) 3명이 자리했다. 나란히 9언더파다. 테레사 루(대만)가 8언더파 5위다. 세계 랭킹 4위 유소연(28)은 6언더파 7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김인경(30)과 김효주(23), 이미향(25)은 3언더파 공동 15위다. 세계 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공동 15위다.

한 달 간 휴식을 취한 뒤 출전한 박인비(30)는 실전감각이 떨어진 듯 2타를 잃어 중간 합계 6오버파를 기록해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한국여자골프의 기대주 최혜진(19)도 2오버파로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올댓골프 취재팀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goo.gl/qBBwFf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