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영원한 라이벌' 우즈와 미켈슨, 11월 美 라스베이거스서 맞대결
이긴 사람이 상금 900만달러 독식… 마이크 착용해 대화 내용도 중계

흑인으로 사상 처음 마스터스를 제패하며 세기의 골프 아이돌이 된 타이거 우즈(43)와 '왼손의 마법사'란 애칭으로 불리며 백인 골프의 마지막 보루 같은 존재였던 필 미켈슨(48·이상 미국).

스포츠와 정치, 예술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가난한 흑인 집안 출신 주인공과 부유한 백인 주인공의 경쟁은 지구촌에서 가장 짜릿한 이야깃거리를 선사하는 대결 구도일 것이다. 게다가 이들은 오른손잡이(우즈)와 왼손잡이(미켈슨)의 대결이기도 하다.

객관적 수치만 놓고 보면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79승(메이저 14승)을 거둔 우즈와 43승(메이저 5승)을 기록한 미켈슨을 같은 반열에 놓고 우열을 비교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피부 색깔이 흑백으로 갈리고 성장 과정도 대조되면서 사상 가장 흥미로운 대결 구도가 마련됐다.
지난 4월 메이저 골프 대회인 마스터스가 열린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연습 라운드 도중 함께 웃는 타이거 우즈(왼쪽)와 필 미켈슨. 둘은 20년 만에 함께 연습 라운드를 하며 샷을 점검했다. /AP 연합뉴스
백인들의 놀이터였던 마스터스에서 1997년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하며 등장한 우즈는 새로운 시대의 패러다임을 여는 존재였다. 그보다 다섯 살 위인 미켈슨은 마술을 보는 듯한 어마어마한 쇼트 게임 능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존재였다. 20년 전부터 골프계를 반쪽으로 갈라놓다시피 했던 두 라이벌이 40대에 축제 같은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두 사람의 맞대결 TV 중계를 맡은 터너미디어는 23일 "미국의 추수감사절인 11월 24일 우즈와 미켈슨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코스에서 18홀 매치플레이를 펼친다"고 발표했다.

이 대회의 상금은 900만달러(약 100억원)다. 이기는 선수가 900만달러를 독식한다. 미켈슨은 이날 트위터 계정을 연 뒤 타이거 우즈에게 "이 대회는 당신이 벌 수 있는 가장 쉬운 900만달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우즈는 "당신은 나와의 대결을 통해 자랑거리를 얻게 될 것"이라고 응수했다.

둘은 전성기 시절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같은 팀으로 경기하면서 한마디도 나누지 않았을 만큼 사이가 냉랭했다. 우즈의 스윙 코치였던 행크 헤이니가 쓴 책 '빅 미스(The Big Miss)'에는 둘 사이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 있다. "우즈는 특히 미켈슨과 대결할 때 인종적인 감정을 가졌다. 우즈의 친구들이 미켈슨을 'phony(사기꾼)'라고 부를 때마다 우즈는 늘 미소를 지었다. 우즈는 미켈슨이 말을 잘하고 에너지가 많고 지나치게 아는 척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고 느끼는 것 같았다."

40대가 된 이후 우즈는 성추문에 시달리고, 미켈슨은 경기력이 떨어지면서 골프 규칙을 어기는 등 돌발 행동이 점차 늘고 있다. 마스터스에서 함께 연습 라운드를 하는 등 점점 친근감을 나타내는 이벤트도 많아졌다.

이번 대회에선 롱기스트 드라이브와 파3홀 니어 핀 대결도 펼친다. 두 선수와 캐디는 마이크를 착용하고 경기한다. 이 대회 중계사인 터너 스포츠는 중계권료와 유료 방송 수익금으로 상금을 마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