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美 패트릭 리드, 마스터스 우승]

가족관계·오만한 발언 구설수… '팬들이 가장 싫어하는 선수' 오명
라이더컵선 타고난 승부 근성으로 미국의 두 차례 승리 이끌기도

처음엔 잘못 들은 것 같았다. 그러나 경기가 진행될수록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시즌 첫 메이저 골프대회인 마스터스의 마지막 라운드가 열린 9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마지막 조에서 경기하는 패트릭 리드(28·미국)와 로리 매킬로이(29·북아일랜드)에 대한 팬들의 응원 열기는 자국 선수보다는 대서양을 건너온 매킬로이에게 쏠려 있었다. "고! 로리"를 외치는 함성이 압도적이었다.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 재킷의 올해 주인공은 ‘캡틴 아메리카’ 패트릭 리드(28·오른쪽)였다. 리드가 그린 재킷 수여 행사에서 지난해 마스터스 우승자였던 세르히오 가르시아(38)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웃는 모습. /AFP 연합뉴스

리드는 라이더컵에서 두 차례나 미국 대표로 나서 승리에 앞장섰다. '캡틴 아메리카'라는 별명이 그때 붙여졌다. 더구나 그는 마스터스가 열린 오거스타에 있는 오거스타 스테이트 대학을 거의 혼자 힘으로 두 차례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그런데도 팬들은 매킬로이에게 더 애정 어린 눈길을 보냈다. 리드에게 '외톨이' '팬들이 가장 싫어하는 선수'라는 꼬리표가 그냥 붙은 게 아닌 모양이었다.

리드는 이에 아랑곳 않고 그린 재킷의 주인공이 됐다.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15언더파 273타를 기록, 리키 파울러(미국)를 1타 차이로 제치고 상금 198만달러(약 21억2000만원)를 받았다. 그러곤 아무렇지도 않은 듯 한마디를 내던졌다. "다른 선수들을 응원하는 소리가 커서 오히려 내 부담을 줄여줬다."

리드는 이날 분홍색 셔츠를 입고 티잉 그라운드에 섰다. 타이거 우즈를 동경하는 그는 늘 대회 마지막 날 검은 모자, 빨간 상의, 검은 바지를 입고 경기에 나선다. 후원사인 나이키가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에 우즈만 빨간 옷을 입도록 하자 대신 오거스타 내셔널의 진달래를 떠올리는 핑크빛으로 단장했다. 그리고 2014, 2016년 라이더컵에서 미국을 승리로 이끌었던 승부 근성을 발휘했다.

첫 도전자인 매킬로이는 초반 좋은 추격 기회를 놓치며 제풀에 무너졌다. 이후 라이더컵 동료인 조던 스피스(미국)가 8타, 리키 파울러(미국)가 5타를 줄여 마지막까지 오거스타를 팬들의 함성으로 뒤흔들며 추격전을 펼쳤다.

하지만 리드는 흔들리지 않았다. 공동 선두까지 추격했던 스피스를 14번홀(파4) 버디로 따돌렸다. 스피스는 18번홀 티샷과 퍼트 실수로 3위(13언더파)로 밀려났다. 그다음 파울러가 18번홀 버디로 리드를 1타 차이로 압박했다. 리드는 엄청난 중압감 속에서도 남은 17번과 18번홀을 파로 마무리해 승리를 지켰다.

리드는 감격의 첫 그린 재킷을 입고도 소셜미디어에서 "마스터스 우승자 중 가장 나쁜 놈"이란 비난에 시달렸다. 그는 대학 시절의 속임수와 절도 논란, 가족과의 절연, 안하무인 발언으로 늘 논란의 중심에 섰다. 리드는 2014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대회에서 시즌 3승째를 거두고 "우즈와 전설적인 골퍼들을 제외하고는 나처럼 한 선수가 없다. 나는 세계 톱5 골퍼다"라고 큰소리쳤다. 메이저 우승도 없는 나이 어린 선수의 오만방자함에 골프계가 발칵 뒤집혔다. 이후 인간 품성과 자질에 관한 논란이 끊임없이 쏟아졌다.

리드는 2014년 US오픈 도중에는 사실상 절연 관계이던 부모와 여동생이 경기를 지켜보자 경호 인력을 동원해 쫓아냈다. 그해 경기 도중 3퍼팅을 하고는 성소수자를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욕설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2015년 PGA투어의 이면을 다룬 '슬레잉 타이거(Slaying Tiger)'란 책에는 리드가 조지아 대학에서 쫓겨난 이유가 속칭 '알까기(공을 남몰래 치기 좋은 곳에 놓는 것)'와 절도 행각 때문이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리드가 팬들이 사랑하는 수퍼히어로 '캡틴 아메리카'가 될 수 있을까. 현재로선 희박해 보인다. ESPN은 "리드는 남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신경도 안 쓴다. 그래도 그는 마스터스 챔피언"이라고 전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