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엄재웅이 29일 부산 기장군 아시아드CC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백송홀딩스-아시아드CC 부산오픈 최종라운드 3번홀에서 파 세이브 후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KPGA


엄재웅(33)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던 박상현(40)을 제치고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5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엄재웅은 29일 부산 아시아드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KPGA코리안투어 백송홀딩스·아시아드 CC 부산오픈(총상금 10억 원)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1타를 잃었지만, 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해 2위 박상현(12언더파 272타)을 3타 앞섰다.


엄재웅은 2009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주로 아시안투어에서 활동하다 2018년 9월 휴온스 셀러브러티 프로암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향 부산에서 5년여 만에 우승을 추가해 통산 2승째를 기록한 엄재웅은 상금 2억원과 함께 보너스 상금 2억원 등 모두 4억원을 받았다. 보너스 상금은 상금순위에 포함되지 않는다. 박상현은 준우승 상금 1억원을 받아 상금순위 1위(7억5429만원)로 올라섰다. 시즌 상금 7억원 돌파는 한승수(7억2329만원)에 이어 두 번째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단독 선두였던 엄재웅은 박상현의 추격에 10번 홀(파4)에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하지만 박상현이 14번 홀(파4) 보기에 이어 16번 홀(파3)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져 여유 있게 승리를 챙겼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를 달리는 함정우(29)는 공동 3위(9언더파 275타)로 대회를 마쳐 제네시스 대상에 한발 더 다가섰다. 신상훈(25)과 이태희(39)도 공동 3위에 올랐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