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김비오(33)가 마지막 홀 이글을 잡아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끝에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김비오는 3일 경기도 안산시 더헤븐CC(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LX챔피언십(총상금 6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여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 이날 10타를 줄인 황중곤(31)과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쳤다. 18번 홀(파5)에서 치른 2차 연장전에서 황중곤이 티샷 OB(아웃 오브 바운즈)를 내자 이를 보고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티샷한 김비오는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투 퍼트로 파를 지켜 보기에 그친 황중곤을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김비오는 지난해 6월 SK텔레콤 오픈 이후 1년 3개월여 만에 코리안투어 9승을 올려 우승 상금 1억2000만원을 받았다. 이전 원 아시아투어 1승까지 포함해 통산 10승을 기록했다.


1·2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2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간 김비오는 17번 홀(파4)까지 패색이 짙었다. 황중곤이 2타 차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친 상태. 하지만 김비오는 마지막 18번 홀(파5·527야드)에서 티샷을 300야드 날린 데 이어, 227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3m 지점에 붙여 이글로 연결했다. 김비오는 “마지막 홀 이글로 극적 우승을 하게 돼 얼떨떨하다. 둘째가 태어나고 첫 우승이라 의미가 더 크다”고 감격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