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리키 파울러가 3일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 연장에서 우승을 확정짓는 3.5m 버디 퍼트에 성공하고는 잠시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USA TODAY Sports

연장전에서 3.5m 우승 버디 퍼트를 넣은 리키 파울러(35·미국)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잠시 하늘을 바라보고는 짧은 한숨을 내쉬었다. 골프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다. 늘 정상권을 맴돌던 그가 4년5개월의 깊은 슬럼프에 빠질 것이라고 예상한 사람도 없었고, 뛰어난 신인들이 매년 가세하면서 점점 더 경쟁이 치열해지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긴 방황 끝에 그가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짐작한 이도 많지 않았다. 아빠의 우승 사실을 모르는 두 살배기 딸을 한쪽 팔에 안은 파울러는 “노력을 쉬지 않았고 점점 더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우승은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막상 우승을 하고 나니 순간 멍했다”고 했다.

파울러는 3일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88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뽑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선두였던 파울러는 이날 8타를 줄인 콜린 모리카와(미국)와 5언더파를 친 애덤 해드윈(캐나다)와 나란히 최종 합계 24언더파 264타를 기록해 연장에 들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파울러는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려 페어웨이를 지킨 해드윈과 모리카와에 비해 불리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러프에서 친 샷을 홀 3.5m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며 2019년 2월 피닉스오픈 이후 4년 5개월 만에 투어 6승째를 이뤘다. 모리카와의 두 번째 샷은 그린을 살짝 넘겼고, 해드윈은 6.5m 버디 퍼트에 실패했다.

우승 상금은 158만4000 달러(약 21억원). 파울러는 2016년 세계 랭킹 4위까지 오르며 ‘메이저 우승을 못한 가장 뛰어난 선수’란 평가를 받았지만 2019년 이후 부진의 늪에 빠지면서 지난해 세계 랭킹 100위 밖으로 밀려나기도 했다.

파울러는 지난달 메이저 대회 US오픈에서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달리다가 공동 5위를 하는 등 최근 4개 대회에서 세 차례 ‘톱10′ 에 오르는 상승세를 보이다 결국 우승 갈증을 풀었다. 파울러는 2010년 PGA 투어에 데뷔하자마자 원색 계열의 톡톡 튀는 패션과 파워 넘치는 스윙으로 단숨에 인기 스타 대열에 올랐던 선수다. 골프장에서 보기 어려운 챙이 넓은 오렌지색 모자에 오렌지색 상의를 입고 나오는 그의 모습을 흉내 낸 청소년들이 골프장에 대거 몰려오는 ‘오렌지 혁명’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는 체격(175cm, 68kg)에 비해 늘 장타자 상위권에 들었다. 백스윙 때 어깨가 145도나 돌아가는 다이나믹한 스윙이 비결이었다. 그는 샷 소요 시간이 평균 16초로 PGA투어 최고의 ‘속사포 골퍼’로도 유명하다. 투어 평균은 38초다. 파울러는 “어릴 때부터 다음 샷을 너무나 하고 싶은 마음을 참을 수 없어 코스를 뛰어다니면서 생긴 습관”이라고 했다. 대회가 없는 날이면 모터바이크를 몰고 다니는 등 골프계의 영원한 청춘스타 이미지가 강하다.

파울러는 육상선수 출신 아내 엘리슨과 오랜 교제 끝에 2019년 결혼해 2년 전 딸을 낳았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