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백스윙 때 올라간 길로 내려오면 이런 임팩트 자세가 나온다. photo 민학수

프로골퍼는 백스윙을 잘하면 스윙은 이미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한다. 올라간 그대로 내려오면 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아마추어는 프로와 다르다. 오히려 내려올 때 스윙을 망치기 쉽다. 공을 쳐야 한다고 생각하면 아무리 힘을 빼려고 해도 손과 어깨에 잔뜩 힘이 들어가면서 백스윙 때 올라온 길과는 전혀 다른 스윙 궤도를 만들어낸다. 어깨로 덮어치고, 심한 아웃-인 스윙이 나오기 쉽다.

캐디로서는 만점이지만 골프 실력은 아직 초보인 아내 김유정(30)씨도 마찬가지였다. 공은 야무진 소리를 내면서 맞았지만 지나치게 왼쪽으로 쏠리는 경향이 있었다.

아내의 스윙을 지켜보던 양지호(34) 프로는 고개를 흔들며 “세게 치려는 본능이 너무 강해”라고 혼잣말하듯 했다. 그 말을 들었는지 김씨가 “그럼 힘 빼고 다운스윙을 멋있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 거냐”고 물었다.

양 프로는 “다운스윙은 백스윙의 역순으로 하면 좋다고 한다”며 “그럼 우리가 백스윙을 배울 때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생각해보자”고 했다.

김씨는 백스윙 때 손을 꺾으면서 힘을 빨리 쓰려는 버릇이 있었다. 그걸 바로잡기 위해 양 프로는 김씨가 어드레스한 자세 맞은편에서 클럽으로 김씨의 클럽을 들어올렸다. 누군가 밀어주는 느낌으로 손목을 쓰지 않고 클럽이 딸려 간다는 느낌으로 그대로 클럽을 들어올리는 감각을 길러주기 위해서였다. 양 프로의 설명이다.

“백스윙 때 불필요한 동작을 하는 대신 천천히 길을 만들면서 올라가면 내려올 때도 그 길을 따라 정확하게 내려올 수 있다고 했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도 마찬가지다. 그렇게 천천히 하면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한다고 느끼기 쉽지만, 결과는 정반대다. 천천히 쳐야 멀리 칠 수 있다는 ‘스윙의 역설’은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도 해당한다.”

다운스윙에서 아마추어가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체중이동이다. 다운스윙의 시작은 체중이동과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너무 어렵게 생각하면 오히려 몸이 긴장하기 쉽다. 앞으로 걸어갈 때를 생각해보자. 오른발, 왼발 내디디며 체중이동을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 체중이동을 쉽게 생각하면 정말 간단하다. 천천히 넓게 백스윙을 하면 체중은 자연스럽게 오른발로 이동한다. 반대로 다운스윙을 시작하면 체중은 왼발 쪽으로 이동한다.

다운스윙에서 또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부분은 백스윙 톱에서 클럽을 끌고 내려올 때 충분한 공간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 방법은 몸통 회전이다. 먼저 왼쪽 골반을 열어주면서 클럽이 점점 더 공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몸통 회전을 하지 않으면 배치기를 하거나 어깨로 덮어 칠 수밖에 없다.

체중이동을 한다고 생각하면서 하체가 좌우로 흔들리는 스웨이 동작을 하는 주말골퍼가 적지 않다. 하체가 버티지 못하고 옆으로 따라 나가면 스윙 궤도와 축이 무너지고 스윙의 일관성을 잃게 된다.

양 프로는 “백스윙이나 다운스윙이나 척추각도(spine angle)를 유지하면서 하는 것”이라며 ”몸이 위아래로 들썩거리지 않도록 머리와 어깨, 무릎의 높이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