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강한 임팩트는 팔에 힘주는 것이 아니라 왼쪽 발바닥으로 지면을 강하게 누르듯이 밟으면서 몸통을 회전하는 것이다. 
photo 민학수올댓골프


1~2초 남짓한 스윙 동작 가운데 공과 만나는 딱 하나의 순간이 임팩트이다. 이 임팩트의 의미를 올바로 이해하는 데서 그동안 풀리지 않던 스윙의 많은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 강욱순 원장(강욱순골프아카데미)은 “임팩트는 팔의 힘으로 공을 때리는 것이 아니라 몸통의 꼬임이 풀리면서 자연스럽게 공이 맞아 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백스윙 톱은 골반이 돌아가는 지점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했는데, 그다음 동작인 다운스윙이 아니라 임팩트로 주제를 건너뛰는 이유가 있다. 백스윙을 매끄럽게 잘했어도 팔로 공을 때리겠다고 달려들면 ‘백약이 무효’이기 때문이다. 강 원장은 이렇게 말했다.

   

   “임팩트는 다운스윙에서 팔로스루로 이어지는 연결 동작이다. 그런데 대부분 주말골퍼들은 있는 힘껏 공을 치겠다고 달려들기 때문에 다운스윙이 제대로 되지 않고 결국 공도 제대로 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올바른 임팩트를 위한 다운스윙은 어떻게 하는 걸까? 배꼽을 돌려주는 백스윙처럼 다운스윙도 배꼽을 돌려주는 움직임으로 이해하면 쉽다. 백스윙을 잘하면 몸 안쪽에 공간이 많이 생겨 다운스윙도 쉽게 할 수 있다. 강 원장은 “다운스윙 때 배꼽이 몸을 이끌면 클럽은 고무줄처럼 반동에 의해 움직이고 자연스럽게 좋은 임팩트가 만들어진다”고 했다.

   

   이런 다운스윙이 가능하기 위해선 힘을 뺀 상태로 임팩트 구간을 지날 줄 알아야 한다. 그는 “임팩트를 강하게 치려고 하면 자세가 바뀌게 되고 부정확한 샷을 만들어낸다”며 “올바른 임팩트 방법은 몸통 스윙을 통해 이뤄질 수 있다. 백스윙에서 다운스윙까지 몸통 스윙을 하면 임팩트는 저절로 이뤄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팩트는 팔동작이 아닌 몸동작으로 이뤄져야 하고 임팩트 지점에서 몸통이 풀리면서 자동으로 힘이 생긴다는 설명이다. 강 원장의 말이다. “힘을 빼고 임팩트를 할 수 있다면, 힘을 주는 타이밍도 쉽게 찾을 수 있다. 힘을 주는 건 어렵지 않다. 힘을 빼는 게 어렵다.”

   

   보통 주말골퍼는 임팩트 순간 최고의 스윙 속도를 내려 한다. 그렇게 하면 근육이 멈추게 된다. 자동차에 제동장치가 걸리는 것과 같다. 그렇다면 비거리를 내기 위한 임팩트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

   

   강 원장은 “임팩트 힘은 하체로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왼쪽 발바닥으로 지면을 강하게 누르듯이 회전하라는 것이다. 두 가지가 포인트다. 하나는 땅이 꺼지도록 왼발을 힘껏 밟으면서 다운스윙을 하는 것, 둘째는 팔로 클럽을 빠르게 끌어내리는 게 아니라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이다. 이렇게 왼발을 디디면서 스윙을 하면 10~15야드를 더 보낼 수 있다고 한다. 강 원장은 그의 지론인 ‘왼발 스윙’의 핵심을 다시 강조했다. “힘이 실린 스윙은 다리에서 나온다. 백스윙과 다운스윙에서 왼발이 팽이처럼 움직여야 진짜 힘이 생긴다. 상체로만 스윙하려 하면 클럽이 늦게 따라 내려오면서 오히려 힘을 잃게 된다.”

   

   팔로 끌어내리는 임팩트 동작은 스윙 궤도가 가팔라지면서 백스핀 양이 증가해 거리 손해를 보게 된다는 것이다.

   

   그는 “힘을 빼고 몸통 회전만으로 임팩트를 하면서 다운스윙과 임팩트, 그리고 팔로스루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느낌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