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0 운영위가 12일 SK텔레콤의 '점프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혼합현실(MR) 홀로그램 이미지로 선수들의 모습을 구현하여 마치 선수들이 현장에 있는 듯한 자연스러운 연출을 통해 대한민국 최초의 가상 현실 포토콜을 공개했다.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임희정(왼쪽부터), 박현경, 안송이, 유해란, 김민선5가 ADT캡스 캡돌이, 경호팀과 함께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0 언택트 포토콜을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0 운영위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임희정(왼쪽부터), 박현경, 안송이, 유해란, 김민선5가 ADT캡스 캡돌이, 경호팀과 함께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0 언택트 포토콜을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2020 운영위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을 가릴 마지막 대회가 이번 주 열린다. 13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춘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 코스(파72)에서 열리는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이 무대다. 총상금 10억원에 우승 상금 2억원이 걸려 있는 이번 대회가 올 시즌 최종전이다.


현재 상금 1위는 김효주(25)이지만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상금왕의 주인공이 달라질 수 있다. 올 시즌 2승을 거둔 김효주는 시즌 상금 7억3213만원으로 2위 안나린(24·5억9502만원)에 1억3951만원 앞서 있다. 김효주는 3위 박민지(22)와는 1억5103만원, 4위 장하나(28)와는 1억5304만원 차이가 난다.


안나린, 박민지, 장하나도 우승하면 상금왕 기회가 있지만 김효주가 3위 이내의 성적을 내면 나머지 3명의 성적에 상관없이 2014년 이후 6년 만에 상금왕 타이틀을 가져가게 된다. 김효주는 우승하면 다승왕(3승)과 함께 평균 타수 1위에도 오르게 된다.


김효주는 “현재 컨디션과 샷 감각은 좋은데 퍼트가 조금 더 잘됐으면 좋겠다”며 “마지막 대회라 최선을 다하겠다. 상금 순위와 평균 타수를 지키는 게 목표다”고 했다.


하지만 안나린, 박민지, 장하나의 상승세가 무섭다. 안나린은 생애 첫 우승 이후 1개월 만인 지난주 단일 대회 최고 상금(3억원)이 걸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박민지는 최근 2개 대회에서 2위와 3위를 기록했고, 장하나는 5개 대회에서 준우승-5위-7위-우승-준우승의 성적을 거두며 ‘가을 여왕’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3년 연속 대상을 확정한 최혜진(21)은 ‘무관의 여왕’을 벗어나기 위해 최종전 트로피가 필요하다. 대상이 생긴 1993년 이후 우승 없는 선수가 받은 적은 한 번도 없다. 디펜딩 챔피언은 안송이(30)다. 이번 대회에는 총 76명이 출전한다. 컷이 없고, 꼴찌를 해도 24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주최사인 SK텔레콤은 비대면 응원 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의 영상통화 서비스(MeetUS)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응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이 메시지는 대회장 18번 홀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선수들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