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국가대표 박준홍이 허정구배 제67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사진은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 당시 모습./아시아태평양 아마추어챔피언십 조직위


아마추어 국가대표 박준홍(19∙한체대1)이 국내 골프 대회 중 최고 역사를 자랑하는 허정구배 제67회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3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박준홍은 이날 3언더파 69타를 보태 중간 합계 8언더파 136타로 이틀 연속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송암배 우승자이자 역시 국가대표인 2위(7언더파) 조우영(19∙한체대1)에는 1타 앞서 있다. 국가대표인 오승현(19∙한체대1)이 6언더파 3위다. 이에 따라 이들 열아홉살 3인방이 우승컵을 놓고 각축을 벌이게 됐다. 2018년 우승자 배용준(20∙한체대2)은 2언더파 공동 9위, 지난해 우승자 박형욱(21∙한체대3)은 1언더파 공동 11위다.

강풍 탓에 쓰러진 나무가 페어웨이에 있는 모습./대회조직위 제공


이날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나무가 쓰러지고, 일부 벙커가 무너지는 등 코스가 크게 훼손됐지만 골프장과 주최 측이 적극적으로 나서 코스를 정비한 덕에 오전 11시30분에 경기를 진행할 수 있었다.

1954년 창설된 이 대회는 국내 프로와 아마를 통틀어 가장 오랜 역사를 지녔다. 한국인 첫 R&A 멤버로 대한골프협회장과 한국프로골프협회장을 지낸 고(故) 허정구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을 기리기 위해 2003년부터 허정구배로 불리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일정을 3라운드로 축소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