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GS칼텍스 매경오픈 정상에


4홀 남기고 3타 차.

'승부는 이제 끝났다'고 많은 이가 생각하는 순간, 이태희(36·사진)는 "아직 4홀 남았으니까 3타 차이는 뒤집을 수 있다"고 캐디에게 말했다. 그는 지난해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첫 우승을 할 때는 5홀을 남기고 2타 차로 지고 있다가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고서 3차 연장에서 이긴 뚝심의 승부사다.

23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파70)에서 막을 내린 제39회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0억원)에서 이태희가 1982년 대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남서울컨트리클럽에서 이 대회를 우승했던 그는 올해는 코로나로 대회장이 강촌으로 옮겨졌는데 연속 우승하는 진기록을 갖게 됐다.

그는 이날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4개로 3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 199타를 기록, 공동 2위 조민규(32)와 호주 교포 이준석(32)을 1타 차이로 제치고 상금 1억6000만원을 받았다.

기적의 역전승은 15번 홀(파4)에서 시작됐다. 조민규에게 3타 뒤져 있던 이태희는 그린 주변 러프에서 칩샷을 버디로 연결하며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16번 홀(파4)에서는 3.5m 버디 퍼트에 성공해 조민규를 1타 차로 압박했다.

이번 대회 코스 중 가장 어려운 홀 네 손가락 안에 꼽히는 17번 홀(파4·512야드)과 18번 홀(파4·470야드)에서 이태희는 어렵게 파를 지켜냈지만, 심리적 부담을 느낀 듯 조민규는 연속 보기를 하며 승부가 뒤집히고 말았다. 조민규는 일본에서 2승을 거뒀지만, 아직 국내에선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이태희는 '가족의 힘'을 우승 원동력으로 꼽았다. 그는 "아내와 두 아들이 모두 대회장에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오늘 아침에도 아이들과 놀다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부랴부랴 대회장에 도착했지만 편안한 마음으로 끝까지 집중할 수 있었다"고 했다. 2018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2승째를 올릴 때는 첫아들이 100일이었고, 4승째인 이번에는 둘째 아들이 돌을 막 지난 시점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과 아시안 투어, 유러피언 투어 시드를 갖고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국내에 머무르고 있다.

이태희는 "아이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면서 육아가 이렇게 힘든 줄 처음 알았다. 세상 모든 아빠를 존경한다"며 웃었다.

강경남(37)과 KPGA의 특별사면으로 투어에 복귀한 김비오(30)가 공동 4위(7언더파)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