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노던트러스트 4R 합계 30언더파… 이경훈과 김시우, 강성훈은 시즌 종료


더스틴 존슨이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트러스 정상에 오르며 통산 22승째를 달성했다./PGA투어 트위터

장타자 더스틴 존슨(미국)은 홀로 다른 코스에서 경기를 치른 듯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트러스트에서 나흘 동안 이글 5개를 잡아내는 등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정상에 오른 것이다. 24일(한국 시각)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TPC 보스턴(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존슨은 이글 1개,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 합계 30언더파 254타를 적어낸 존슨은 2위 해리스 잉글리시(미국∙19언더파)를 11타 차이로 제쳤다. 우승 상금은 171만 달러(약 20억3400만원)이다.

지난 6월 말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이후 약 2달 만에 승수를 추가한 존슨은 시즌 2승째이자 통산 22승째를 달성했다. 이 대회에서는 2011년과 2017년 이후 3승째다. 존슨은 또한 페덱스컵 랭킹 15위에서 단숨에 1위로 올라서며 플레이오프 우승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섰다.

이날 5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존슨은 초반부터 맹타를 휘두르며 우승을 향해 내달렸다. 2번 홀(파5)에서 이글에 이어 4~5번 홀과 7~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경쟁을 하던 해리스도 전반에 4타를 줄였지만 존슨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존슨이 후반 들어 12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을 때 이미 2위 해리스에 9타 앞서 있었다. 경기는 존슨이 16번 홀을 마친 후 낙뢰 위험으로 인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경기가 재개된 이후 존슨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자축했다.

대니엘 버거(미국)가 18언더파 3위, 케빈 키스너와 스코티 셰플러(이상 미국)가 17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다. 욘 람(스페인)과 웹 심프슨(미국)은 16언더파 공동 6위로 마쳤다.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은 마지막 홀 버디 덕에 13언더파 공동 13위에 올랐다. 그는 페덱스컵 랭킹 70위에 올라 70명이 출전하는 플레이오프 2차전에 가까스로 진출했다.

이경훈(29)은 1타 밖에 줄이지 못해 10언더파 공동 29위, 김시우(25)는 2타를 잃는 바람에 9언더파 공동 39위로 밀렸다. 이경훈과 김시우는 플레이오프 2차전 진출에 실패하며 시즌을 마쳤다.

전날 부진했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6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였다. 합계 6언더파 공동 58위로 마쳤다. 우즈는 페덱스컵 랭킹이 58위로 밀려 30명만 출전하는 최종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2차전에서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이틀 연속 우즈와 같은 조에서 경기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언더파 공동 65위로 마쳤다.

임성재(22)와 안병훈(29)은 이번 대회에서 컷 탈락했지만 플레이오프 2차전에 출전한다.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8위, 안병훈은 35위다. 강성훈(33)은 페덱스컵 랭킹 72위로 2차전 진출에 실패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1개:

  1. 아마추어라고 골프를 일정수준 이상 쳐본 골퍼들은 동감하겠지만, 더우기 프로의 경우도 수준급 프로의 경우 일년에 두어번은 신들리듯이 공이 잘맞을 때가 있는 것이다. 이 경우 우승을 하게 되는 것이다. 세계 최상급 골퍼들이 모이는 미프로 골프 투어의 경우 4일 동안 내리 언더 파를 쳐야 하며, 그것도 시합을 하는 코스에 따라서 편차가 매우 심하다. 대개의 시합의 경우 우승자와 차점자의 스코어 차이는 한 두타 차이인데 그 이상의 차이가 날 때에는 우승자가 그야말로 신들리듯이 잘맞았다는 얘기이다.
    시대는 골프가 돈이 되는 운동이라는 사실이 전세계로 알려지면서 막말로 미친넘들이 지게 작데기로 호랑이를 때려 잡듯이 골프를 잘치는 어린선수들이 차고도 넘친다. 이제 한국선수들도 체격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는데 아직 체력이 문제이며, 프로 정신에서 특히 미국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한다.
    아울러 한국 선수들은 지속성에서 서구 프로 선수들과 비견조차 되지 못한다.
    이는 서구선수들은 직업정신, 올인정신, 돈과 명예의 중요성등이 한국선수들로서는 추적불능이다.
    이는 선수로서 성장하는 단계에서 기능과 정신과 인성과 명예등에 대한 동서양의 교육,훈련에서의 차이 때문이다.
    아울러 선수들이 자라는 환경, 시장에서도 엄청난 차이가 있으며, 이는 한국선수들만 탓할 수는 없으며,세상이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는 한 요원한일이 아닐까?

    타이거 우즈는 아직 몸컨디션이 90% 수준에도 못미치는게 아닌가?
    오늘 피지에이는 많은 선수들이 궁웅활거 하지만 금세기 타이거 우즈 만큼 긴장감, 호쾌함을 보여주는 선수는 없으며, 골프에 진수를 아는 골프 팬들이라면, 과연 타이거 우즈가 피 지 에이 에서 더 우승을 할지가 항상 관심거리이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