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종 3R 합계 11언더파로 역전 우승… 조민규와 이준석 준우승


이태희가 GS칼텍스 매경오픈 최종 3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크라우닝

대회 최초의 2년 연속 우승은 마지막 홀에 가서야 확정됐다. 이태희(36)가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1982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2연패에 성공한 건 이태희가 처음이다. 23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

이태희는 버디 7개, 보기 4개로 3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199타를 적어낸 이태희는 공동 2위인 조민규(32)와 호주교포 이준석(32·이상 10언더파)을 1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이다.

이태희는 지난해 5월 이 대회에서 3차까지 치른 연장전 끝에 정상에 오른 데 이어 1년 3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이 대회는 매년 봄 경기 성남 남서울 골프장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개최 시기와 장소가 변경됐다. 일정도 4라운드에서 3라운드로 축소됐다.

이날 선두 강경남(37)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이태희는 2~4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로 치고 나섰다. 8~9번 홀에서는 보기와 버디를 주고받았다. 그 사이 강경남이 1타를 잃었다. 대신 같은 조의 조민규가 3타를 줄이며 둘은 팽팽한 접전을 예고했다.

후반 들어 이태희는 10~11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는 등 흔들리기도 했다. 한때 조민규에 3타 차로 뒤졌다. 하지만 이태희는 15번 홀(파4) 칩인 버디에 이어 16번 홀(파4)에서도 만만치 않은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1타 차로 따라붙었다. 그러자 조급해진 조민규가 17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둘은 1홀을 남겨놓고 동타를 이뤘다.

마지막 18번 홀(파4). 조민규의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넘어간 가운데 이태희가 러프에서 친 두 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왔다. 조민규는 보기를 범한 데 비해 이태희는 2퍼트로 파를 지켜 우승을 확정했다. 이태희는 환호성을 지르며 포효했다.

이태희는 "우승을 하게 될 줄은 몰랐다. 플레이가 들쭉날쭉해서 쉽지 않겠다 생각했다. 하지만 17번과 18번 홀이 만만치 않아서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마음을 먹었다. 스스로 뒷심이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평정심을 끝까지 유지한 게 우승의 원동력이다"고 했다.

일본에서만 2승을 거둔 조민규는 국내 무대 첫 우승을 노렸지만 막판 2연속 보기로 무너지며 이준석과 함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강경남과 지난해 대상수상자 문도엽(29), 지난해 갤러리를 향한 부적절한 행동으로 징계를 받았다 풀린 김비오(30) 등은 7언더파 공동 4위로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