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새로운 세계 1위에 등극하는 더스틴 존슨(36·미국·사진)이 날리는 샷들은 이날 잠시 경기를 지연시켰던 천둥 번개처럼 번쩍이고 으르렁거렸다. 11타 차이로 2위인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를 따돌렸으니 혼자 다른 골프장에서 경기한 것이나 다름없는 압도적인 경기였다.


24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TPC 보스턴(파71)에서 막을 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3라운드까지 5타 차 선두였던 존슨은 4라운드에서 그린을 한 차례도 놓치지 않으며 이글 1개, 버디 6개로 8타를 줄여 합계 30언더파 254타를 기록했다. 나흘간 이글 5개, 버디 23개, 보기 3개를 기록하며 이 대회 최소타 기록을 세웠다. 통산 22승째를 올린 존슨은 2019년 5월 내줬던 세계 1위 자리도 1년 3개월 만에 되찾았다.


27일 개막하는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에는 페덱스컵 70위까지 나선다. 한국 선수는 임성재(22·8위)와 안병훈(29·35위)이 진출했다. 57위인 타이거 우즈는 2차전에서 30위 이내로 순위를 끌어올려야 우승 상금 1500만달러를 놓고 다투는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설 수 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