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2주 전 메모리얼 때도 OB와 관련해 문제 제기했지만 경기위원 불인정

브라이슨 디섐보와 경기위원이 공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중계화면 캡처

브라이슨 디섐보(미국)가 2개 대회 연속 골프 룰과 관련해 문제 제기를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31일(한국 시각)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디섐보가 파4 7번 홀에서 티샷을 당겨치는 바람에 공은 커다란 나무 옆에 떨어졌다. 그런데 공 바로 아래와 옆에 나뭇가지가 있었다. 공 주위를 살펴본 디섐보는 경기위원을 불러 "공 주변에 불개미가 있고, 개밋둑도 있다"고 주장하며 무벌타 구제 여부에 대해 문의했다.

공 주변을 유심히 살핀 경기위원은 "무벌타 구제 상황이 아니다"고 했다. 왜 그랬을까. 먼저 불개미는 ‘위험한 동물’(독사, 말벌, 악어, 불개미, 곰)에 속한다. 만약 공이 위험한 동물 옆에 있다면 규칙(16.2a)에 따라 무벌타 구제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경기위원은 "불개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두 번째, 개밋둑은 어떻게 될까. 개밋둑은 개미들이 땅속에 집을 짓기 위해 파낸 흙이 땅 위에 두둑하게 쌓인 것으로 ‘동물이 판 구멍’이 아니라 루스 임페디먼트다. 따라서 공을 움직이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제거할 수 있다.

디섐보는 사실 개밋둑을 ‘동물이 판 구멍’이라고 주장해 비정상적인 코스 상태로부터의 구제(규칙 16)를 인정받으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야 공 아래와 옆에 있던 나뭇가지의 방해 없이 샷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나뭇가지는 루스 임페디먼트로 치울 수 있지만 디섐보가 처한 상황에서는 그 과정에서 공이 움직일 게 뻔해 보였다. 공이 움직이면 1벌타다. 무벌타 구제를 받지 못한 디섐보는 결국 이 홀에서 4온2퍼트로 더블 보기를 범했다.

디섐보는 2주 전 메모리얼 토너먼트 2라운드 때는 파5 15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이 코스 경계 펜스에 걸쳐 있는 걸 두고 아웃오브바운즈(OB)가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기준타수보다 5타나 더 치는 큔튜플 보기를 범했다. 그때와 이날 경기위원이 공교롭게도 동일 인물(켄 태커트)이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