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의 대회장인 경기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에 지난 19일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25일 개막 예정인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의 공식 연습일인 24일 일정이 취소됐다. 사진은 지난해 최종 라운드 당시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 모습./KLPGA 투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장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방문해 대회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됐다. KLPGA 투어는 "지난 19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을 방문했던 내장객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23일 오후 5시께 통보 받았다"며 "25일 같은 장소에서 개막 예정인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의 공식 연습일인 24일 일정을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KLPGA 투어는 "역학 조사관의 조사 결과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은 동반했던 캐디 1명으로 확인됐다. 이 캐디는 즉시 보건소로 이동해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는 24일 오후 1시경 나올 예정이다"고 밝혔다.

KLPGA 투어는 조사 결과와 역학 조사관 의견을 바탕으로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의 대회 운영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KLPGA 투어는 23일 골프장 전체에 긴급 방역을 시행했고 24일에도 추가로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선수들의 대회장 출입은 금지된 상태다.

KLPGA 투어는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E1 채리티오픈,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S-OIL 챔피언십, 한국여자오픈까지 5개 대회를 진행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