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자선 스킨스게임서 박상현-함정우에 승리… 상금은 자선 단체에 기부

문경준(오른쪽)과 이수민이 2번 홀 페어웨이를 걸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KPGA민수용

이수민(27)의 샷 이글로 시작한 게임은 문경준(38)의 2000만원짜리 버디로 끝났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대상 수상자 문경준과 상금왕 이수민 조가 2018년 각각 상금왕과 신인왕에 오른 박상현(37)과 함정우(26)와 맞붙은 2대 2 자선 스킨스 게임에서 승리했다. 1일 경기도 용인 플라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스킨스 게임 2020’.

문경준과 이수민은 5600만원의 상금을 획득해 4400만원에 머문 박상현과 함정우 조를 눌렀다. 코로나 극복과 기금 마련을 위해 마련된 이 대회는 총상금 1억원을 걸고 열렸다. 각 홀에 걸린 상금을 해당 홀에서 가장 적은 스코어를 기록한 선수가 속한 팀이 가져가는 방식으로 열렸다. 1~17번 홀까지는 200~800만원의 상금이 걸렸고, 마지막 18번 홀에는 2000만원이 걸렸다. 롱기스트와 니어리스트에게도 2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문경준과 이수민은 이날 검은색 상의를 맞춰 입고 나왔고, 이에 맞서는 박상현과 함정우는 상의를 빨간색으로 통일해 입었다. 경기 시작 전 박상현이 "빨간색 옷을 입고 불을 지르겠다"고 하자, 문경준은 "옆집의 불을 끄겠다"고 했는데 실제 경기도 그렇게 됐다.

이수민이 1번 홀 샷 이글 후 양팔을 들어올리며 환호하고 있다./KPGA민수용

시작부터 화끈한 이글이 터졌다. 파5인 1번 홀에서 이수민이 친 세 번째 샷이 핀 앞에 떨어져 구르더니 홀에 쏙 들어간 것이다. 박상현과 함정우 조가 3번 홀(파3)을 따내며 이월된 상금까지 포함해 400만원을 가져갔지만 문경준-이수민 조는 4번(파4)과 6번 홀(파4)을 연달아 따내며 앞서 나갔다. 문경준과 이수민은 후반 들어서도 10번(파4)과 13번 홀(파4)을 따냈다.

박상현과 함정우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15~16번 홀을 연달아 따내며 양팀의 누적 상금은 3600만원으로 동률을 이뤘다. 16번 홀(파3)에서 함정우가 먼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하자 박상현은 "정우야~"를 크게 외치며 함정우를 껴안기도 했다. 박상현과 함정우 조는 여세를 몰아 17번 홀(파5)도 따내 처음으로 역전을 했다.

박상현(오른쪽)이 3번 홀 버디 후 함정우와 손가락을 맞대며 기뻐하고 있다./KPGA민수용

승부는 2000만원의 상금이 걸린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결정됐다. 문경준이 만만치 않은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문경준은 9번 홀(파5)에서 열린 장타 대결에서는 290m를 날려 롱기스트에 올랐고, 16번 홀(파3)에서는 티샷을 홀 2.5m 거리에 붙여 니어리스트를 차지하는 등 지난해 대상 수상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문경준과 이수민이 따낸 상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박상현-함정우 팀의 상금은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지부에 기부됐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