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문경준, 박상현 등 코로나 극복 위한 스킨스 게임 앞두고 남자골프 어려움 호소
문경준, 이수민, 함정우, 박상현(왼쪽부터)이 코로나 자선기금 마련을 위한 스킨스게임 기자회견 후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취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PGA민수용

한국 여자골프는 투어를 재개했지만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는 오는 7월이나 돼야 2020시즌을 시작한다. 남자골프는 지난해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 이후 대회가 없으니 9개월 이상 사실상 ‘실업자’ 신세인 셈이다.

지난해 대상 수상자인 문경준(38)은 "대회가 열리지 않아서 마이너스 통장을 쓰는 선수들도 많다고 들었다"며 남자 골프 선수들의 어려운 분위기를 전했다. 1일 경기도 용인 플라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 스킨스 게임 2020’을 앞두고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다.

이날 열린 스킨스 게임은 코로나 극복과 기금 조성을 위한 이벤트 대회다. 총상금 1억원을 두고 문경준과 지난해 상금왕 이수민(27)이 호흡을 맞추고, 2018년 상금왕 박상현(37)과 신인왕 함정우(26)가 짝을 이뤘다.

문경준은 "올해 대회가 4~5개 정도 열려야 했는데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 상위권 선수를 제외하면 상금에 의존해서 지내는 선수들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솔직히 한국에서 남자 선수들은 스폰서를 구하는 경우가 많지 않다"고도 했다. 박상현은 "대회 하나하나의 소중함을 느꼈다. 직장 잃은 분들의 심정도 알 것 같다"고 했다.

이수민(오른쪽)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KPGA민수용

유부남인 문경준과 박상현은 대회가 없는 기간 집에서 지내는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박상현은 "살면서 이렇게 오래 집에 있어 본 적이 없다. 아침에 눈을 뜨면 (코스에 나가) 잔디를 밟을 생각보다 방바닥에 머리카락 치울 생각밖에 안 들더라. 골프가 이렇게 쉬운 건 줄 몰랐다"며 웃었다. 문경준도 "처음에는 (집안 일을) 열심히 했다. 그런데 금방 과부하가 오더라"고 했다.

이수민과 함정우는 신경전을 벌였다. 이수민이 "이 멤버로 연습 라운드를 했었는데 함정우만 한 홀도 못 이겼다"고 하자, 함정우는 "옆에 있는 분(이수민)이 군대를 아직 안 갔다 오셔서 18홀 내내 그 얘기를 하면 흔들리지 않을까"라며 맞받았다.

박상현(오른쪽)과 함정우는 상의를 빨간색으로 맞춰 입었다. 박상현이 “불을 지르겠다”고 하자, 검은색 셔츠를 입고 나온 문경준은 “옆집에 불나면 끄겠다”고 맞섰다./KPGA민수용

이날 박상현과 함정우는 상의를 빨간색으로 맞춰 입었고, 문경준과 이수민은 검은색 셔츠를 입고 나왔다. 박상현이 "불을 지르겠다"라고 하자, 문경준은 "옆집에 불나면 끄겠다"고 했다.

선수들이 따낸 상금은 지정 기부처에 전달된다. 문경준-이수민 팀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 박상현-함정우 팀은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지부에 기부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