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13시간 시차 한국과 미국 화상연결 진행… 상금은 코로나 성금으로 반반씩 기부

박인비(오른쪽)와 유소연이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대회 도중 화상으로 상대인 리디아 고와 페르닐라 린드베리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연합뉴스

"퍼팅이 정말 어렵네." 여자 골프 선수 중 전 세계에서 퍼팅을 가장 잘 한다는 박인비(32)는 1라운드 경기 직후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박인비는 2라운드에서 스크린 골프에 완벽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박인비(32)와 유소연(30)이 리디아 고(뉴질랜드),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벌인 2대 2 스크린 골프 대결에서 무승부를 이뤘다. 1만 달러(약 1200만원)의 우승 상금은 사이 좋게 반반씩 나눠 코로나바이러스 자선 기금으로 전달하게 됐다.

25일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열린 ‘골프존 LPGA 매치플레이 챌린지’. 두 지역은 13시간의 차이가 있지만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을 통해 경기 내내 유쾌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한국은 밤 8시, 미국은 아침 7시에 경기가 시작됐다.

대결은 36홀 매치 플레이 방식으로 진행됐다. 1라운드 18홀은 1개의 공을 둘이 번갈아 치는 포섬 매치, 2라운드 18홀은 각자 플레이를 한 뒤 둘의 스코어를 합쳐 승부를 겨루는 포볼 합산제 방식으로 치러졌다. 코스는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열렸던 베스페이지 블랙으로 설정됐다.

이들 네 명은 모두 메이저 대회를 제패한 경험이 있지만 스크린 골프는 다소 생소한 듯 초반에는 자주 실수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그린에서 거리를 맞추지 못했다. 유소연은 1라운드 7번 홀을 마친 뒤 상대인 리디아 고에게 "우리 퍼팅 좀 잘 하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1라운드 경기에서는 박인비와 유소연 조가 첫 홀을 따냈지만 6번 홀(파4)을 리디아-린드베리 조에 내주며 동률을 이뤘다. 이후 양 팀은 엎치락뒤치락을 하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리디아 고-린드베리 조가 버디를 기록하며 1홀 차로 승리했다.

한국에서 경기하는 박인비가 미국에서 플레이를 하는 페르닐라 린드베리의 퍼팅 모습을 온라인 화상으로 지켜보고 있다./골프존 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몸을 푼 박인비와 유소연 조는 2라운드 들어 압도적인 실력을 과시했다. 전반이 끝났을 때 이미 4홀 차로 앞섰다. 박인비와 유소연 조는 12번 홀(파4)을 내줬지만 13∙14번 홀을 연거푸 따내며 5홀 차 대승을 거뒀다.

박인비는 "첫 라운드 때는 재미있게만 치려고 하다 보니 잘 안 풀렸다. 이렇게 해선 안 되겠다고 마음을 먹었더니 후반 매치에서는 더 나은 샷을 보여줄 수 있었다"며 "오랜 만에 시합 아닌 시합을 하니까 즐거웠다. 요즘 웃을 일이 많지 않은데 친구들과 재미있는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유소연은 "보통 경기를 할 때는 말을 잘 하지 않고 감정을 감추는 데 오늘은 다른 형식의 경기라서 감정도 드러내고 재미있게 했다. 저희에게 자선 골프의 기회가 온 것에 감사하고, 보람 있는 하루를 보냈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