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보면 샷을 하기 전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뒤 백스윙 동작 없이 클럽만 앞으로 쭉 뻗는 걸 종종 볼 수 있다. 과연 이 동작은 어떤 효과가 있길래 우즈도 하는 걸까.

‘레슨계의 대부’로 불리는 임진한(63)은 "팔과 몸의 밸런스 향상에 가장 좋은 연습 방법"이라고 했다. "백스윙 없이 피니시 연습을 하면 채가 돌아가는 정도에 따라 몸통이 얼마나 회전하는지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어요. 공의 방향성이 좋지 않은 분들을 보면 손은 이미 돌아갔는데 몸은 돌지 않았거나 반대로 몸은 회전했는데 채는 늦게 따라 오는 경우가 많아요. 팔과 몸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 임팩트 때 페이스가 열리거나 닫히는 거죠."

임진한은 “채가 없어도 맨손으로 어드레스를 자세를 잡은 뒤 백스윙 없이 팔을 쭉 뻗어주는 연습을 하면 팔과 몸의 밸런스가 좋아진다”고 했다.

임진한은 "채가 없어도 맨손으로 어드레스 자세를 잡은 뒤 피니시까지 연습을 하면 된다. 단 백스윙을 하면 절대 안 된다. 곧바로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백스윙이 추가되면 자칫 동작이 흐트러져 제대로 된 팔로스루와 피니시 자세가 나오지 않고, 결국 팔과 몸의 자연스런 밸런스를 느낄 수 없기 때문이다.

임진한은 "골프 스윙은 만드는 게 아니고, 연습하는 방법에 따라 만들어진다"며 "팔로스루와 피니시 동작만 제대로 연습해도 골프가 참 쉬워진다"고 했다.

동영상을 보면 동작을 좀더 이해하기 쉽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