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존슨과 짝 이룬 자선 경기서 파울러와 울프 조 상대로 우승

로리 매킬로이가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빙 릴리프 스킨스 게임 연장전에서 승리를 확정하는 웨지샷을 날린 뒤 기뻐하고 있다./게티이미지

세계 랭킹 1위다운 마무리였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연장전에서 웨지샷 한방으로 110만 달러를 따내며 2대 2 스킨스 게임을 승리로 이끌었다. 18일(한국 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노비치의 세니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자선 이벤트 경기인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빙 릴리프’에서다.

매킬로이는 더스틴 존슨(미국)과 짝을 이뤄 11개 스킨으로 따내며 상금 185만 달러를 합작해 7개의 스킨에 115만 달러에 그친 리키 파울러와 매슈 울프(이상 미국)를 따돌렸다.

총상금 300만달러의 이 대회는 각 홀마다 걸린 상금을 이긴 팀이 가져가는 2대 2 스킨스 방식으로 펼쳐졌다. 각자 플레이를 한 뒤 좋은 성적을 팀 스코어로 삼았다. 획득한 상금은 미국 간호사재단,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의료진을 지원하는 데 기부된다.

이벤트 경기라 선수들은 반바지 차림으로 경기에 나섰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캐디 없이 선수가 직접 골프백을 메고 걸었고, 그린에서도 스스로 공을 닦았다. 깃대는 진행요원 한 명이 전담해 뽑았다가 꽂았고, 벙커에는 고무래가 없어 발로 모래를 골랐다.

초반에는 매킬로이와 존슨이 6개의 스킨 중 5개를 따내며 앞서 나갔다. 하지만 파울러와 울프도 곧 반격이 나섰다. 7번부터 12번 홀까지 6개의 스킨을 싹쓸이 한 것이다. 파울러는 특히 11번과 12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다. 이때까지 파울러와 울프의 팀 누적 상금은 115만 달러였고, 매킬로이와 존슨의 누적 상금은 75만달러에 그쳤다.

매킬로이는 마지막 순간 빛났다. 13번부터 18번 홀까지 6개 홀에서 승부를 내지 못해 110만 달러를 걸고 17번 홀(파3·120야드)에서 니어핀 방식으로 치러진 연장전에서 티 샷을 홀 3m 거리에 붙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은 것이다. 매킬로이는 "샷이 짧을지 길지 잘 몰랐다. 거리는 120야드에 불과했지만 어려운 샷이었다. 그저 그린에 안착하면 좋다는 심정이었다"고 했다. "골프 코스에 다시 돌아와 일상으로 복귀한 느낌을 가져 좋았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중계방송을 맡은 NBC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인터뷰를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빨리 골프 대회가 정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수많은 관객이 골프 경기를 즐겼으면 좋겠다. 더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포츠 경기가 보고 싶다. 스포츠는 우리나라의 영혼이다. 사람들도 가득 찬 경기장을 원한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