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매킬로이와 켑카에 이어 람도 불참 선언

세계 랭킹 2위 존 람이 프리미어 골프 리그 불참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3위가 모두 PGA 투어 잔류를 선택했다./EPGA 홈페이지

남자 골프 세계랭킹 2위 존 람(스페인)이 새로 출범 예정인 ‘프리미어 골프 리그(PGL)’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남자 골프 ‘빅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잔류 의사를 표시했다.

람은 16일(한국 시각) 미국 골프전문 매체인 골프위크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할 일은 PGA 투어에 집중하는 것이다. PGA 투어 멤버로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젊은 선수다. PGA 투어는 지금까지 잘 해왔고, PGA 투어에서 오랜 선수 생활을 하고 싶다"고 했다.

앞서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미 지난 2월에 프리미어 골프 리그에 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세계 랭킹 3위 브룩스 켑카(미국)도 최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PGA 투어와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프리미어 골프 리그는 2022년 출범을 목표로 거액의 상금을 걸고 한 대회에 48명만 출전하는 ‘소수 엘리트 골프’를 표방하고 있다. 프리미어 골프 리그는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 등에게도 영입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명 선수들의 불참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PGA 투어는 소속 선수들의 프리미어 골프 리그 병행을 금지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빗장을 걸어 잠근 상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