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유해란, 박종민 TS 모터스 대표, 김지영(왼쪽부터)이 후원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브라보앤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지영(23)과 유해란(18)이 수입차 브랜드 포드와 링컨 판매사인 TS 모터스와 2020년까지 1년간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가 17일 밝혔다.

TS 모터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김지영과 유해란에게 각각 링컨 컨티넨탈 블랙 라벨과 익스플로러 차량을 1년 동안 제공한다. 김지영은 3년째 TS 모터스와 후원 계약을 했고, 유해란은 이번에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다.

통산 1승을 기록 중인 김지영은 올해 우승은 없었지만 4번의 준우승을 거두며 상금 9위로 시즌을 마쳤다. 장타 부문 2위에 올랐을 정도로 ‘파워 골프’를 한다. 유해란은 올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유망주다.

박종민 TS 모터스 대표는 "두 선수 모두 에너지가 넘쳐 강인한 이미지의 포드와 잘 맞는다. 꾸준한 기량을 선보이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