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PGA 투어 최다승은 존슨과 매킬로이로 18승씩… 타이거는 최고령 메이저 우승

박인비가 지난 10년간 LPGA 투어에서 가장 두드러진 활약을 펼친 선수로 조사됐다. 박인비는 이 기간 메이저 6승을 포함해 통산 18승을 거뒀다. 특히 메이저 6승은 남녀 통틀어 최다이다./KLPGA

박인비(31)가 지난 10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친 선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한국 시각) 미국 골프채널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각종 기록을 정리해 발표한 결과다.

박인비는 이 기간 LPGA 투어에서 18승을 올려 가장 많이 우승했고, 메이저 대회에서도 6승을 기록했다. 특히 메이저 우승은 남녀 통틀어 최다이다. 또한 106주 동안 1위에 올라 최장 기간 정상에 머물렀다. 여기에 2016년에는 골든 슬램(커리어 그랜드 슬램+올림픽 금메달)을 달성했다.

지난 10년간 가장 어린 나이에 LPGA 투어에서 우승한 선수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였다. 2012년 15세4개월의 나이에 캐나다 여자오픈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2015년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18세4개월의 나이로 우승해 메이저 최연소 우승 기록도 세웠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0년간 최다승을 기록한 선수는 더스틴 존슨(미국)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로 18승씩을 거뒀다. 존슨은 10년간 최다 톱5(58회)와 최다 톱10(88회) 선수에도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 최다승은 매킬로이와 브룩스 켑카(미국)로 둘은 4승씩 거뒀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43세3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올라 지난 10년간 메이저 최고령 우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103주간 세계 1위에 올라 최장 기간 정상을 지켰다. 지난 10년 동안 한 시즌 최다승은 5승이었는데 우즈를 비롯해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제이슨 데이(호주)가 기록했다.

10년간 최연소 우승자는 스피스(19세11개월18일∙2013년 존 디어 클래식), 최고령 우승자는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51세4개월10일∙2015년 윈덤챔피언십)였다.

그밖에 존슨이 2018년 WGC 델 매치 플레이에서 기록한 489야드의 티샷은 10년간 최장타로 조사됐다. 강성훈(32)은 게리 우들랜드, 블레이크 아담스(이상 미국)와 함께 18홀 최소 퍼트 수(18개)에 이름을 올렸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