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은퇴 계획 이야기하는 도중 "f***ing" 사용… 사회자들은 ‘웃음’

타이거 우즈가 호주 라디오 방송 인터뷰 도중 은퇴 계획을 이야기하다 욕설을 했다. 우즈는 “자연과 함께 하는 것이 최고”라고 강조하면서 “f***ing”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PGA 투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호주 라디오 방송 도중 욕설을 했다고 미국 골프채널과 골프닷컴 등 외신들이 14일(한국 시각)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우즈는 12일 호주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인 ‘트리플 엠스 핫 브렉퍼스트’와 전화 인터뷰를 했다.

주제는 다가오는 미국과 세계 연합팀(유럽 제외)의 골프 대항전인 프레지던츠컵과 은퇴 계획이었다. 욕설은 은퇴 계획을 이야기하는 도중 나왔다.

타이거 우즈가 인터뷰 도중 욕설이 섞인 말을 하자 사회자들이 웃고 있다./트리플M 유튜브 영상 캡처

우즈는 "그건 나에게는 간단한 문제다. 나는 작살잡이를 좋아하고, 물에 있는 걸 좋아하고, 사냥을 좋아한다. 사냥 여행과 다이빙 여행을 다닐 계획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과 함께 하는 것이 최고"라고 강조하면서 "f***ing"이라는 욕설을 사용했다.

방송에서는 해당 부분이 ‘삐’ 소리로 대체됐고, 사회자들은 웃음으로 넘겼다. 오히려 우즈의 그런 말투를 좋아하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우즈 역시 아무렇지 않다는 듯 계속 말을 이어갔다.

우즈는 "나는 많은 사람들과 있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자연에 나가는 걸 좋아한다. 내가 그렇게 자랐고, 내가 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골프는 항상 자연 속에서 이뤄진다. 그래서 최고다"라고 말했다.

우즈는 오는 12월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개막하는 프레지던츠컵에서 단장 겸 선수로 출전한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7개:

  1. 그 단어를 글자 그대로 직역하면 욕으로 오해하지만 미국에선 흔히 쓰는 일상어 중에 하나다.fuck up=망쳤다.
    xxxx you = 엿먹어라 등등..

    답글삭제
  2. Michael님의 글처럼 한국말의 기준으로 보지 마세요

    답글삭제
  3. 마치 소회의실을 Cow Conference Room 으로 번역한 것 처럼 욕설과 쌍소리를 분별하지 못하는 군요.

    답글삭제
  4. 이것이 한국기자들의 수준....

    답글삭제
  5. 이 Tripple M 라디오는 다소 Casual한 방송이에요.. 욕많이 하기도하고 삐~처리할때도있고 못할때도있고... 물론 일종의방송에서 F자욕은 안하는게 좋지만 (다들 그렇게생각하고요) 아무도 그다지 한국처럼 심각하게 다루거나 문제거리로 생각하지않아요... 유명한 호주영화배우들도 가끔씩 나와서 재미삼아 다들그렇게 얘기합니다.. 웃고넘기면 되요^^ 별...기사거리로하기에는 ㅋㅋ

    답글삭제
  6. 영어를 모르는 한심한 보도.

    답글삭제
  7. 정말 죽여주는... 이런 뜻을 욕설이라고 받아들이세요?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