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지난달 국내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미국 무대 재진출 기회를 잡은 장하나가 국내 잔류를 선택했다. 장하나는 “사랑하는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KLPGA 박준석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카드를 손에 쥔 장하나(27)가 국내 잔류를 선택했다. 장하나는 5일 후원사인 비씨카드를 통해 "LPGA 투어 재진출을 포기하고 가족과 함께 한국에 남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부산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LPGA 투어 진출 자격을 얻었지만 포기한 것이다. 장하나는 앞서 2015년 미국에 진출해 통산 4승을 거뒀지만 2017년 5월 국내로 복귀했었다.

장하나가 국내에 남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가족과의 행복’이다. 장하나는 "LPGA 투어 진출보다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 2년 전 국내로 복귀 할 때도 "가족, 특히 편찮으신 어머니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 아버지도 연세가 많다"고 했다.

장하나는 KLPGA 투어에 전념하면서 간간이 초청이나 국내 상금 상위 랭킹 등의 자격으로 미국 대회에 나갈 것으로 보여진다. 장하나는 "LPGA 투어 재진출을 포기하지만 기회가 닿는다면 팬 여러분께 최선을 다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지난주 발목 부상 등을 이유로 휴식을 취한 장하나는 오는 8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골프장(파72)에서 개막하는 시즌 최종전인 ADT캡스 챔피언십에 나선다. 올해 상금왕 자리를 놓고 최혜진(20)과 마지막 일합을 겨룬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