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필 미켈슨이 26년 만에 세계 랭킹 50위 밖으로 밀려난다. 사진은 지난달 제주에서 열린 CJ컵 당시 모습./JNA

‘쇼트 게임의 마법사’ 필 미켈슨(49∙미국)이 26년 만에 세계 랭킹 50위 밖으로 밀려난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와 골프채널 등 외신은 4일(한국 시각) "미켈슨이 새로 발표되는 랭킹에서 51위가 될 전망이다"고 전했다.

지난주 세계 랭킹 50위였던 미켈슨은 3일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마이나비 ABC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이미히라 슈고(일본)에게 밀려 51위로 한 계단 내려앉게 된 것이다. 미켈슨은 같은 날 중국에서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에서 공동 28위에 그쳤다.

미켈슨은 23세이던 1993년 11월 카시오 월드 오픈에서 준우승을 하면서 50위 이내로 진입했고, 이후 1353주 연속 50위 이내를 유지했다. 미켈슨 다음으로 세계 랭킹 50위 이내에 오래 머문 선수는 어니 엘스(남아공)이다. 그는 965주로 미켈슨의 26년보다 7년 이상 짧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598주 연속 50위 이내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매킬로이가 미켈슨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15년은 50위 이내를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미켈슨은 타이거 우즈(미국) 등에 가려 한 번도 세계 1위에 등극하지 못한 ‘영원한 2인자’ 신세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메이저 5승을 포함해 통산 44승을 거뒀다. 올해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는 ‘회춘 샷’을 날리며 약 5년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당시 세계 랭킹은 17위였다. 하지만 이후 성적이 좋지 않아 랭킹이 줄곧 하락했다.

미켈슨은 오는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도 단장 추천을 받지 못해 불참할 가능성이 크다. 미켈슨은 지난달 제주에서 열린 CJ컵 당시 "단장인 타이거 우즈에게 추천 선수로 뽑아달라고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고 했다. 미켈슨은 지난해까지 라이더컵과 프레지던츠컵에 24회 연속 출전했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