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女골프 사상최대 상금 150만달러… LPGA 시즌 최종전 주인공 돼

유별난 우승 스토리로 유명… 한국서 거둔 5승 모두 역전승
LPGA 10승 중 연장전 4전4승… '역전의 여왕' '마법사' 별명

마지막 날이면 눈에 확 띄는 빨간 바지를 입고 나와 '빨간 바지의 마법사'라는 애칭을 가진 김세영(26)은 국내부터 미국 무대에 이르기까지 참으로 유별난 우승 스토리를 써온 선수다.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도 그랬다.

마지막 날 빨간 바지를 입는 김세영은 극적인 승리가 많아 '빨간 바지의 마법사'란 애칭이 있다. 김세영이 25일 막을 내린 미 LPGA투어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4라운드 18번 홀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약 8m 버디 퍼트를 성공하고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김세영은 최종 4라운드 마지막 18번 홀에서 25피트(7m62㎝)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1타 차 승리로 자신의 LPGA 투어 10번째 우승을 이뤄냈다. 여자골프 사상 최대 규모인 150만달러(약 17억6000만원)의 우승 상금을 따낸 이 퍼트를 현지 언론에선 '머니(money) 퍼트'라 불렀다.

김세영의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 퍼트는 공이 오른쪽으로 휘면서 홀에 점점 더 가까워졌고 거짓말처럼 홀로 쏙 떨어졌다.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했던 그는 "사실 리더보드를 보지 않아 마지막 홀에서 투 퍼트만 해도 우승하는 줄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김세영은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1타 차이로 간신히 따돌렸는데 이 사실을 몰랐던 것이다.

상황은 이랬다. 먼저 경기를 마친 헐이 막판 3연속 버디로 17언더파를 기록했는데, 김세영은 같은 조에서 경기하던 넬리 코르다(미국·16언더파)만 신경 쓰고 있었던 것이다. LPGA 투어는 시즌 최종전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보다 총상금은 배인 500만달러, 우승 상금은 3배인 150만달러(2위 상금은 48만달러)로 늘렸다. 최고 권위의 US여자오픈 우승 상금 100만달러보다 50만달러나 많다.

나흘 내내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은 "여자골프 사상 최대 상금을 얻은 것 자체가 너무나 큰 영광"이라며 "상금을 어디에 쓸지는 생각하지 않았다. 뭔가 의미 있는 일에 사용하고 싶다"고 했다.

김세영은 시즌 3승째이자 통산 10승째를 채우며 LPGA 투어에서 한국 선수로는 박세리(42·25승), 박인비(31·19승), 신지애(31·11승)에 이어 4번째로 10승 고지에 올랐다.

김세영은 한국 무대에서 거둔 5승을 모두 역전승으로 장식해 '역전의 여왕'이란 별명이 따라다녔다. 2015년 미국 무대로 건너간 첫해부터 LPGA 롯데 챔피언십에서 연장전 샷 이글로 우승을 차지하는 등 믿기 힘든 우승이 많아 '마법사(magician)'란 별명도 얻었다. 미 LPGA 투어 10승 가운데 연장전이 4번이었고, 모두 우승했다. 지난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는 LPGA 투어 72홀 최저타 우승 기록(31언더파 257타)을 세웠다.

163㎝의 크지 않은 체격에서 27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를 때린다. 그를 오랫동안 지도한 이경훈 코치는 "어릴 적 태권도(공인 3단)를 해서 체력과 승부 근성이 강한 데다 한번 신바람이 나면 몰입 능력이 대단하다"고 평했다. 아직 메이저 우승이 없는 것은 아쉽다. 김세영은 "올해 목표를 3승으로 정했는데 달성해서 기쁘다"며 "내년 목표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것과 올해보다 1승이 더 많은 4승이다"라고 했다.

댓글 2개:

  1. 아.... 태권도 공인 3단...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은 칩인샷을 해서 박인비와 연장전에 들어가서 이글로 마무리를 해버리는 장면이었습니다. 31언더파 우승도 인상 깊었지요. 작은 거인 김세영 선수 응원합니다. 오래 오래 선수샐활 하기를 바랍니다.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