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4R 합계 15언더파로 3타 차 정상… 상금 1위로 도약

신지애가 JLPGA 투어 어스 몬다민컵에서 시즌 3승째를 달성했다. 사진은 지난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했을 때의 모습이다./KLPGA박준석

신지애(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어스 몬다민컵 정상에 오르며 시즌 3승째를 달성했다. 30일 일본 지바현 카멜리아 힐스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신지애는 버디와 보기를 2개씩 맞바꾸며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공동 2위인 미야자토 미카와 하라 에리카(일본·이상 12언더파 276타)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4월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 오픈과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우승했던 신지애는 2달 만에 우승을 추가했다. 우승 상금 3600만엔(약 3억8000만원)을 보탠 신지애는 시즌 상금을 8980만엔(9억6375만원)으로 늘리며 1위로 올라섰다. 

신지애가 올해 상금 1위를 차지하면 한국, 미국, 일본 3개 투어에서 상금왕에 오르는 최초의 선수가 된다. 신지애는 한국에서는 2006~2008년 3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고, 미국에서는 2009년 상금 1위를 차지했다. 일본에서는 2016년과 지난해 상금 2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통산 상금에서는 9억3032만엔(약 99억8300만원)을 기록했다. 이 부문 6위다. 

지난해 상금왕 안선주(32)가 7언더파 공동 5위, 윤채영(32)과 황아름(32), 이민영(27)은 4언더파 공동 9위에 올랐다. 올 시즌 한국 선수는 신지애의 3승, 이지희(40), 이민영의 1승씩을 합쳐 5승을 합작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