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종 합계 4언더파, 5타 차 열세 뒤집어… 이소영 준우승

이다연이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최종 4라운드 3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KLPGA박준석

‘작은 거인’ 이다연(22)이 대역전극을 펼치며 생애 처음으로 내셔널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16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 최종 4라운드. 

이다연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4언더파 284타를 기록한 이다연은 2위 이소영(22·2언더파 286타)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다연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5월 E1 채리티 오픈 이후 약 1년1개월 만에 통산 3승째를 달성했다. 메이저 우승은 처음이다. 우승 상금은 2억5000만원이다. 부상으로 5000만원 상당의 카니발 리무진 승합차와 내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기아클래식 출전권도 받았다. 

투어 4년 차인 이다연은 작은 키(157cm)에도 장타 능력을 갖춰 ‘작은 거인’이라는 별명이 붙은 선수다. 지난해 장타 부문 11위(250야드)에 올랐다. 이날 대부분의 선수들이 오버파를 쏟아내는 사이 이다연은 침착한 플레이로 2타를 줄였다. 최종 라운드에 나선 74명 중 언더파를 친 선수는 이다연을 포함해 4명뿐이었다. 

선두에 5타 뒤진 채 출발한 이다연은 3·4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7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다. 후반 들어 10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이다연은 나머지 홀을 파로 막아 우승컵을 안았다. 13번 홀(파4)에서의 4m, 16번 홀(파3)의 7m 파 세이브가 결정적이었다. 

선두로 출발한 이소영은 보기 5개로 5타를 잃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진선(22)이 1언더파 단독 3위, 이정민(27)이 이븐파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3승으로 상금 1위에 올라 있는 최혜진(20)은 10오버파 공동 47위로 부진했다. 최혜진은 3·4라운드 이틀 연속 5오버파를 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