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오늘 롯데렌터카 女오픈서 격돌 
최 "언니가 정말 멀리 친다", 김 "롱게임·쇼트게임 빈틈없어"

"올해의 '대세'는 누구라고 생각하세요?"

이 질문에 김아림(24)과 최혜진(20)은 주저 없이 상대를 꼽았다.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4~7일) 개막을 하루 앞둔 제주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 올해 국내여자골프 최고를 다툴 것으로 꼽히는 김아림과 최혜진은 이날 함께 연습 라운드를 돌았다. 제주도의 악명 높은 바람 속에서도 이들의 샷은 놀라울 정도로 정교하게 목표를 찾아다녔다. 동계훈련을 충실히 한 것 같았다. 최혜진은 "언니가 정말 멀리 친다. 올해 몇 개 홀이 많이 길어졌는데도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치켜세웠다. 김아림은 "최혜진은 전체적으로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롱게임뿐 아니라 쇼트게임도 최고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올해 KLPGA 투어 정상을 두고 경쟁할 김아림(왼쪽)과 최혜진이 동반 연습 라운드를 마친 뒤 손을 모아 하트를 그린 모습. /크라우닝

국내 여자골프가 인기를 꾸준히 유지하는 것은 매년 새로운 스타가 등장하기 때문이다. 최근 몇 년만 따져도 김효주와 전인지, 김세영, 박성현, 고진영 등이 국내 무대 정상에 오른 뒤 세계 무대로 옮겨서도 활약하고 있다.

최혜진은 지난해 데뷔하자마자 2승을 거두며 신인상과 함께 대상을 거머쥐었다. 상금왕과 평균타수를 차지했던 이정은(등록명 이정은6)이 올해 미국으로 떠나면서 독보적인 활약을 펼칠 것이란 기대도 있다. 최혜진은 "작년엔 하반기에 성적이 좀 떨어져 비시즌 동안 체력 보완에 많은 신경을 썼다. 퍼팅과 그린 주변 플레이도 더 가다듬었다"고 했다.

최혜진이 고교 시절 스타덤에 오른 반면, 김아림은 박성현처럼 프로 무대에서 내공을 닦다가 지난해 첫 승을 올렸다. 박성현에게 전혀 뒤지지 않는 장타력이 인상적이다. 지난해 국내 투어 장타 부문 1위였던 김아림은 마음먹고 치면 270야드 이상을 날려보낼 수 있다. 그는 지난해처럼 국내에서 웨이트트레이닝을 하며 체력을 더 끌어올렸다. 거리도 좀 더 늘었다고 한다. 김아림은 "제 시계만 48시간이었으면 더 좋겠다. 할 게 정말 많다"며 "피지컬이 향상되면 성적도 따라오는 만큼 올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우승자 김지현(한화큐셀)을 비롯해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조아연, 박현경 등 120명이 출전한다. 지난해 시드전을 통과한 일본의 다카바야시 유미(33)도 한국 무대에 첫발을 내디딘다. 다카바야시는 여동생이 캐디를 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