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마스터스 1라운드 2번홀에서 어프로치 샷을 하는 김시우. /EPA연합
"12번홀에서 더블보기를 하면서 아직도 경험이 부족하다는 걸 느꼈습니다. 그래도 이후 3연속 버디로 만회하면서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한국선수로는 유일하게 마스터스에 출전한 김시우가 1라운드에서 초반 부진을 딛고 3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김시우는 12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버디 4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기록했다.

김시우는 초반 여러 차례 버디 찬스를 만들었지만 퍼팅이 따라주지 않으면서 스코어를 줄이지 못했다. 2번홀(파5)과 5번홀(파4)에서 버디 기회를 놓치면서 흐름을 잃은 듯 6번홀(파3)에서 아이언샷이 짧아 결국 보기를 했다.

9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 냈지만 10번홀(파4)에서 다시 아이언샷이 짧아 보기를 했다. 김시우는 '아멘코너' 를 상징하는 파3홀인 12번홀(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리며 더블보기를 했다. 핀을 보고 공격적으로 아이언샷을 날렸지만 거리가 약간 짧아 벙커 턱을 맞고 물에 들어갔다. 드롭존에서 한 3번째 샷이 3m를 굴러갔고 보기 퍼트도 살짝 빗나갔다.
김시우는 "12번홀까지는 파를 지킨 뒤 13번홀부터 공격적으로 나설 생각이었다"고 했다.

하지만 김시우는 13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분위기를 바꾸었다. 티샷이 휘면서 나무맞고 아래로 떨어졌지만 우드로 그린 왼쪽으로 보낸 뒤 어프로치 샷을 1m에 붙여 버디를 잡았다. 14번홀(파4)에서는 아이언 샷이 그린에 못미쳤지만 14m 거리에서 칩샷을 버디로 연결됐다. 김시우는 15번홀(파5)에서도 투온은 하지 못했지만 15m 거리 어프로치샷을 붙여 버디를 잡았다.

김시우는 이날 16~18번홀을 포함해 8차례 버디 기회를 만들고도 퍼팅이 따라주지 않아 스코어를 줄이지 못했다.

김시우는 "첫날 이븐파는 나쁘지 않은 결과이고 2라운드에서 더 공격적으로 치겠다"며 "퍼팅 연습을 많이 하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오거스타=민학수 기자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