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마스터스 3R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중간합계 11언더파... 퍼팅도 갈수록 안정감

타이거 우즈가 마스터스3라운드에서 5타를 줄이며 5번째 그린 재킷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은 3라운드 도중 캐디가 던져준 공을 잡는 모습. /오거스타내셔널

타이거 우즈(44·미국)가 18번홀로 올라오자 10겹 가까이 홀을 에워싸고 있던 팬들이 일제히 기립박수를 보냈다. "타이거"를 외치는 팬들의 모습, 그리고 만족스러워하는 우즈의 얼굴에선 ‘내일도 오늘처럼’ 이란 기대감이 있었다. 우즈가 14년 만에 다시 그린 재킷을 입을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14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3라운드.

우즈는 이날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1R 2언더파, 2R 4언더파에 이어 갈수록 내용과 결과 모두 좋아진 스코어카드를 만들고 있다. 

우즈는 3라운드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선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13언더파 203타)에 2타 차 공동 2위에서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하게 됐다. 우즈가 정상에 선다면 2005년 4번째 우승 이후 14년 만에 5번째 그린재킷을 입게 된다. 잭 니클라우스가 보유하고 있는 마스터스 최다승 기록(6승)을 1승 차로 뒤쫓게 된다.
그리고 2008년 US오픈에서 메이저 14승째를 거둔 이후 멈추었던 메이저 우승 횟수를 11년 만에 15승으로 늘리게 된다. 역시 잭 니클라우스가 보유하고 있는 메이저 최다승 기록(18승)에 3승 차로 추격하게 된다.

우즈는 이날 5번홀(파4)에서 보기를 한 이후 흠잡을 데 없는 경기를 했다. 340야드에 이르는 드라이버 샷과 다양한 구질로 핀을 조준하는 아이언샷의 능력은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였다. 

이날은 퍼팅도 한결 안정감을 찾았다. 우즈는 6~8번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탄 이후 13·15·16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우즈는 버디를 잡고는 특유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는 등 자신감에 넘치는 표정이었다.

우즈는 "8번홀에서 이글 퍼트를 놓친 게 아쉬웠지만 퍼팅 스피드가 이전 라운드보다 잘 맞았다"고 말했다. 우즈는 "마지막 라운드를 스리섬(3인1조)으로 경기하는 것은 오거스타답지 않지만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거스타=민학수 기자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