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먀야코바 우승 후 임시캐디에게 5000달러 지급...관례라면 12만9000달러 
맷 쿠처가 마야코바 클래식 우승 후 캐디피를 너무 적게 지급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마야코바 클래식 당시 임시 캐디를 맡았던 다비드 오르티스(왼쪽)와 맷 쿠처의 모습./PGA 투어
지난 달부터 제기됐던 맷 쿠처(미국)의 ‘캐디피 논란’이 서서히 진실을 드러나고 있다. 미국 골프닷컴은 13일(한국시각) 쿠처가 지난해 11월 멕시코에서 열린 마야코바 클래식 우승 후 그의 임시 캐디를 맡았던 다비드 오르티스에게 5000달러(약 560만원)을 줬다고 보도했다.

쿠처는 당시 자신의 전속 캐디가 아니라 현지의 하우스 캐디인 오르티스를 임시로 고용했다. 쿠처가 받은 우승 상금은 129만6000달러(약 14억5000만원)였다. 관례 대로라면 오르티스는 상금의 10%인 약 12만9000달러를 받아야 했다.

골프닷컴에 따르면 쿠처와 오르티스는 대회 개막 전 주급 3000달러에 계약했고, 성적에 따라 추가로 더 주기로 했다. 오르티스는 "대회가 끝난 후 쿠처가 건넨 봉투에는 20달러는 물론 5달러 지폐까지 합해 5000달러가 들어 있었다"고 했다. 계약금에 보너스를 합한 금액이었다.

쿠처의 캐디피 논란은 지난 달 PGA 투어 선수였던 톰 길리스가 트위터에 "쿠처가 임시 캐디에게 고작 3000달러를 줬다"는 글을 올리면서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쿠처는 그러자 소니오픈 우승 당시 "10%는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3000달러도 아니었다"고 반박했었다.

쿠처는 그동안 마음씨 좋은 선수라는 평가가 따랐지만 이날 골프닷컴의 보도로 ‘짠돌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덧붙게 생겼다. 아무리 임시 캐디라도 우승을 했는데 보너스까지 합해 고작 5000달러를 지급한 건 지나치게 적은 금액이기 때문이다.

캐디피 문제가 불거지면서 쿠처 측은 추가로 1만5000달러를 더해 총 2만 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으나 오르티스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르티스는 최소 5만 달러는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르티스는 "쿠처는 좋은 사람이고 훌륭한 선수다. 나에게도 잘 해줬다. 그러나 대회를 마친 뒤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allthatgolf
▶네이버 TV https://tv.naver.com/allthatgolf/clip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