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스마일 킹’ 김형성 프로
▲ photo 민수용
어려서부터 운동에 소질이 있던 김형성(38)은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축구와 육상을 했다. 하루는 아버지가 “앞으로 전망이 좋아 보이는 골프를 해보는 게 어떻겠느냐”고 권했다. 4년 정도 골프를 배우다 한겨울 영하 30도를 오가는 최전방 GOP에서 현역으로 30개월을 복무한 뒤 본격적으로 프로골퍼의 길을 걸었다.
 
   2005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김형성은 3승을 거두며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고 늘 웃는 얼굴로 ‘스마일 킹’이란 별명도 얻었다. 2008년 KPGA투어 대상을 수상한 뒤 이듬해 일본으로 무대를 옮겨 10년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4승을 거두었다.
 
   올해 두 차례 준우승을 하며 상위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 일본 투어 최종전에도 나섰다. 꾸준히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골프선수 출신 도미정씨와 2008년 결혼해 세 자녀를 두었다. 그는 정성스럽게 실력을 갈고 다듬는 노력과 팬들을 대하는 자세 모두 프로 냄새가 물씬 났다.
 
   “남들보다 늦게 골프를 시작했지만 그 덕분에 적극적으로 배우려는 자세를 갖게 된 것 같아요. 형이건 아우건, 국적이 어디건 좋은 게 있으면 달라붙죠.”
 
   일본의 후지타 히로유키(56)는 40세 이후에 일본 투어 상금왕이 된 선수다. 비제이 싱 다음으로 40대 이후 우승 횟수가 많다고 한다. 롱런을 위해서는 체력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그를 통해 구체적으로 배웠다. 몇 해 전부터 김형성은 일본의 야구선수들이 많이 이용하는 트레이닝센터를 다닌다. 무게를 많이 드는 웨이트트레이닝을 한 뒤 곧바로 근육을 풀어주는 방식이라고 한다.
 
   이렇게 물어가며 익힌 것 중 하나가 까다로운 ‘범프 앤드 런 샷(bump & run shot)’을 다양한 방식으로 할 줄 알게 된 것이다. 이 샷은 포대 그린처럼 홀이 높은 곳에 있는 경우 공을 그린 주변에 부딪혀 스피드를 줄인 뒤 그린에서 굴러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공에 스핀이 많이 걸리면 첫 바운스 때 공이 그린까지 살아나가지 않아 큰 실수를 할 수 있다. 그래서 공 위치를 오른쪽에 두고 공을 맞히면서 손목을 로테이션 해주는 방법으로 스핀양을 줄인다. 그런데 쇼트게임이 뛰어난 베테랑들은 이런 기본적인 방법 외에도 다운스윙 궤도를 인사이드-아웃으로 해서 스핀양을 줄이는 테크닉도 구사하고 있었다. 김형성은 대회장을 이동할 때면 라디오를 통해 다양한 시사상식 프로그램을 듣고 다닌다. 팬들을 만나거나 프로암 때 이렇게 얻은 일본 소식이 대화를 풀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의류브랜드 파리게이츠와 11년째 후원계약을 맺는 등 김형성은 일본 스폰서들과도 두터운 신뢰관계를 맺고 있다. 그의 이야기 중 가슴 뭉클했던 대목은 이렇다. “지독한 슬럼프에 시달리던 때 집에 돌아와 침대에 혼자 누웠어요. 희망도 안 보이고 막막하고 그런데 갑자기 큰 애가 뒤에서 확 껴안으며 ‘아빠! 혼자 자면 너무 외롭잖아’라고 하더군요. 갑자기 눈물이 나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딸과 가족을 지켜야겠다’는 결심이 서더라고요. 그 다음 대회부터 거짓말처럼 공이 잘 맞기 시작했어요.”
 
   김형성은 프로골퍼라는 직업을 입체적으로 느끼게 해주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