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여자 골프 사상 최대 규모, 총상금 500만달러로 증액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2019년부터 여자 골프 사상 최다 우승 상금인 150만달러(약 17억원)를 걸고 열린다.

미 LPGA 투어는 15일 "2019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의 총상금을 500만달러, 우승 상금을 150만달러(약 17억원)로 증액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대회의 총상금은 250만달러, 우승 상금은 50만달러다. 올해 대회는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막을 올린다.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보너스 상금 100만달러가 담긴 ‘머니 박스(Money Box)’. /AFP 연합뉴스
총상금 500만달러는 올해까지 CME 포인트 1위에게 주어지던 보너스 100만달러를 포함한 금액이다. 미 LPGA 투어는 '레이스 투 CME글로브'란 이름을 내걸고 대회마다 걸린 일정 CME 포인트를 합산해 연간 최대 포인트를 획득한 선수에게 보너스 100만달러를 줬다. 이 때문에 시즌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대회 우승자와 '레이스 투 CME 글로브' 승자가 다른 경우도 있었다. 지난해에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최종전 우승을 차지해 상금 50만달러를 받았고, 렉시 톰프슨(미국)이 '레이스 투 CME글로브' 승자로 보너스 100만달러를 받았다. 보너스 100만달러는 상금 순위를 따지는 공식 상금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최종전 승자가 이 둘을 합한 것과 같은 액수인 150만달러를 거머쥔다. 상금 랭킹 1위도 최종전인 이 대회에서 판가름 날 경우가 많아지게 됐다.

우승 상금 150만달러는 여자 골프 사상 최대 규모라는 상징성을 갖는다. LPGA 투어 대회 우승 상금은 보통 30만달러 안팎이고, 메이저 대회가 50만달러를 넘어선다. 올해 최대 상금은 US 여자 오픈의 90만달러였다.

상금 규모를 대폭 늘리는 것은 남녀 프로 스포츠 상금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라고 세계 최대의 선물거래소를 운영하는 대회 후원사인 CME그룹은 밝혔다. PGA 투어의 지난 시즌 총상금은 3억4000만달러, LPGA 투어 올 시즌 총상금은 6700만달러였다.

CME 포인트 제도는 내년부터 최종전 출전 선수를 가리기 위한 제도로만 활용된다. 올 시즌까지 CME 포인트 상위 72명이 최종전에 출전했으나 내년부터는 60명으로 줄어든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새로운 시스템이 훨씬 구조를 단순화하고 최종전 우승이 더 큰 의미를 갖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민학수의올댓골프 http://allthatgolf.chosun.com/
▶유튜브 https://www.youtube.com/allthatgolf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all_that_golf_chosun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llthatgolf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