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유일한 아마 선수..’꿈나무 1기’출신, 어려운 형편에서도 꿈을 놓지 않아
최경주(왼쪽)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연습라운드 도중 박상하의 어깨를 두드리며 격려해 주고 있다./KPGA민수용

국가대표 박상하(18)는 25일 개막한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참가한 114명의 선수 중 유일한 아마추어다. 지난 8월 미국 주니어골프협회(AJGA) KJ CHOI 파운데이션 주니어 챔피언십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라 이번 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대회 첫날 1오버파 공동 51위에 올랐다.

그는 최경주와 인연이 깊다. 최경주재단 ‘골프꿈나무 1기’ 출신이다. 다부진 체격은 최경주와 오버랩 된다. 체구가 작으면서도 단단하다고 해서 친구들은 그를 "짱돌"이라고 부른다. 박상하 역시 최경주처럼 "벙커 샷에 자신이 있다"고 말한다. 베스트 스코어는 9언더파다.

우연한 기회에 골프를 시작한 최경주가 완도의 허름한 연습장과 해변에서 샷을 연마했듯 박상하도 어려운 환경에서 꿈을 키워가고 있다. 기초생활 수급자인 어머니가 홀로 아들을 뒷바라지 하고 있다. 아버지는 그가 중학교 2학년 때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박상하는 "‘주위에서 그런 형편에 무슨 골프를 하느냐’는 수군거림을 들을 때마다 속으로 ‘그래도 내가 공은 더 잘 치지 않냐’며 마음을 다스린다"고 했다. 박상하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당부했던 대로 올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이제 다음 꿈을 좇고 있다.

Q. 골프는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요.
"초등학교 4학년 때 어머니 따라서 취미로 탁구를 잠시 했었는데 당시 탁구 선생님이 ‘넌 공을 잘 다루니까 골프를 해 보라’고 하더라고요. 어느 날 버스를 기다리는데 정류장 근처 건물 4층에 실내 골프연습장이 있는 거예요. 궁금해서 올라가 문을 열고 쳐다보니까 사장님 아들인 형이 들어오라고 했어요. 그게 골프와 인연을 맺은 계기예요."

박상하는 그날 이후 그곳 실내 연습장에서 살다시피 했다. 학교 수업이 끝나면 오후 1시부터 밤 10시까지 연습장에서 놀았다. 박상하는 "그 형이 맛있는 것도 사주고, 영화도 보여주고, 골프도 가르쳐 주었다"고 했다. 그 형한테서는 지금도 연락이 온다고 했다.

박상하가 그렇게 골프와 인연을 맺고 있을 때 그의 부모님은 정작 아들의 상황을 몰랐다. 당시 아버지가 혈액 암에 걸리는 바람에 부모님은 서울에 있는 큰 병원으로 치료를 다니느라 정신이 없어서였다.

Q. 본격적으로 골프를 해야겠다고 한 건 언제죠.
"너무 재미있어서 2개월쯤 지난 후에 부모님께 골프를 하고 싶다고 얘기를 했죠. 마침 최경주재단에서 골프꿈나무를 뽑는다는 소식을 들은 어머니가 시합에 한 번 나가보라고 했어요. 그때가 첫 실전 라운드였어요. 거기서 96타를 쳐서 1기 꿈나무로 선발됐죠."

박상하는 이후 매년 최경주와 함께 동계훈련을 하는 행운을 얻었다. "기본적인 걸 많이 배웠어요. 그립이나 어떻게 자세를 잡아야 하는지 등에 대해서요. 당연히 벙커 샷도 많이 했죠. 최경주 프로님이 그래요. ‘느그들, 이 정도로 연습하는데 못하면 감이 없거나 브레인이 없는 거다’라고요. 테니스코트처럼 바닥을 만들어 놓고 샷을 하는 ‘클레이 샷’ 연습법도 많은 도움이 됐고요."

Q. 어제 최경주 프로와 연습라운드를 했는데, 어떤 조언을 해 주던가요.
"지난 8월에 미국에서 열린 AJGA 대회에서 우승해서 미국 대학교에서 스카우트 제안을 많이 받았어요. 최경주 프로님에게 상의를 드렸더니 ‘너의 최종 무대가 미국이니까 좋은 기회가 될 거다. 못 해본 공부도 하고, 다양한 경험을 하면 좋을 거다’라고 했어요. 아직 어떻게 할지 확실한 결정은 내리지 못했지만 마음은 미국으로 많이 기운 상태에요. 거기서 공부도 하면서 웹닷컴 투어부터 도전해 보려고요."

박상하는 키가 165cm로 작은 편이다. 그럼에도 평균 300야드 넘는 장타를 날린다. 마음먹고 때리면 330야드까지 간다. 어깨가 떡 벌어진 게 마치 유도 선수와 같다. 박상하는 "유도를 했던 아버지 몸을 그대로 빼닮았다"고 했다.

Q. 작은 키에서 어떻게 그런 장타를 날리죠.
"골프를 하기 전 검도를 했어요. 2단까지요. 그게 아마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중학교 2학년 때까지는 엄청 멀리 때렸는데 중 3때 어깨 와순(어깨관절의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원모양의 연골조직)이 찢어져 거리가 완전히 줄었죠. 50m는 짧아졌던 것 같아요. 플레이 스타일도 완전히 바뀌고 고생했지만 덕분에 쇼트 게임을 많이 연마했어요. 그런데 올 7월부터 점점 거리가 다시 늘기 시작하는 거예요. 그 덕에 최경주재단 대회 때도 좋은 성적을 냈고요."

박상하는 이달 중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2018 하계유소년 올림픽에도 한국대표로 참가했다. 공동 16위에 올랐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걸 얻었다. "선수촌에 있으면서 다른 선수들 운동하는 것도 보고 재미있었어요. 당연히 ‘진짜’ 올림픽에 가고 싶다는 새로운 꿈도 생겼고요."

Q. 본격적인 골프 인생이 이제 시작인데, 최종적으로 뭘 이루고 싶나요.
"그동안 어려운 환경에서 골프를 했어요. 최경주 프로님도 그렇고, 개인적으로 아버지 친구들을 포함해 주위 분들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그분들에게 좋은 성적으로 보답해야죠. 최종적으로는 PGA 투어에 진출해서 10승 이상 하고 싶어요. 최경주 프로님이 8승 했으니까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