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하루에 10여 개 OB 내고 지독한 입스 겪다가 
소심증 떨치며 정면 대응… 運 좋은 행운아 돼
박성현이 연장 2차전에서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 /LPGA
골퍼 박성현은 "나는 운(運)이 좋다"는 말을 자주 한다.

그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한 뒤에도 그랬다. '큰 대회에 유달리 강한 비결이 있느냐'는 질문에 "큰 대회에 강하기보다는 나는 운이 좋은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한국여자오픈에서 했고, US여자오픈에서 미국 무대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 메이저 대회는 진짜 챔피언을 가린다는 취지에서 코스 세팅을 어렵게 한다. 14개의 클럽을 고루 다룰 수 있는 기술부터 인내심까지 모든 걸 시험받는다. 메이저대회에서 우승은 강한 실력의 증표이다.

특히 20년 전 박세리의 '맨발 투혼'을 떠올리게 했던 16번 홀 워터해저드 구역에서의 로브(lob) 샷은 강한 집중력과 기술이 빚어낸 명장면이었다. 미국 현지 중계진은 이날 경기를 총평하며 "메이저 챔피언이 메이저 대회에서 제대로 된 퍼포먼스를 하는 걸 보았다"고 격찬했다.

박성현의 장타를 앞세운 공격적인 플레이는 미국에서도 '닥공(Dak Gong)'으로 잘 알려져 있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던 박성현의 모습을 '모자를 눌러쓴 그가 공을 응시한다. 완벽한 자세로 샷을 날린다. 얼굴엔 미소도 없다. 그저 '닥치고 공격'할 뿐이다'라고 묘사했다. 이 정도면 거의 타이거 우즈급(級)이다.

하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오늘의 박성현'은 불가능에 가까웠다. 그는 원래 장타자가 아니었다. 그런데 골퍼에게는 호환 마마보다 무섭다는 입스(yips·샷 불안 증세)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장타자로 변신했다. 그는 고교 2학년 때 태극마크를 달았지만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후 심리 불안에 시달렸다. 티잉 그라운드에 서면 OB(아웃오브바운즈) 걱정부터 했다. 하루에 10개의 OB를 낸 적도 있다. "샷이 어디로 날아갈지 알 수 없는 정도였다"고 한다. 그렇다고 살살 치면 공은 더 안 맞았다. 그는 2014년 한화금융 클래식 대회에서 한 홀에서 OB 3방을 낸 적도 있다. 주말 골퍼도 이 정도는 드물다.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심리 코치를 둘 수 없었다. 박성현의 선택은 하나였다. '결과야 어떻게 되든 더 세게 치는' 것이었다. "입스는 심리적인 문제이므로 정면으로 맞설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그는 2부 투어 시절 한 달에 한 번씩 머리를 노란색으로 염색하며 스트레스를 풀었다. 남들 시선은 신경 쓰지 않았다. 손목에는 'Lucete(루케테)'라는 작은 문신 하나를 새겼다. 라틴어로 '밝게 빛나라'는 뜻이다. 박성현은 입스를 극복했고 장타 능력까지 얻었다. 그의 좌우명 '하면 된다, 될 때까지 하면 된다'가 이 무렵 만들어졌다. 그는 요즘도 OB를 낸다. 하지만 "하루에 OB 하나쯤은 난다고 생각하고 자신 있게 친다"고 했다.

그는 내성적이고 수줍음 잘 타는 성격이다. "대회에 나가 모르는 사람들과 한 조가 되면 다들 나만 쳐다보는 것처럼 신경이 쓰여 내 스윙이 나오지 않았다"고 할 정도였다. 해결책이 흥미롭다. 훈련 중에 모르는 사람들에게 먼저 다가가 같이 라운드해달라고 부탁했다. 동반 라운드가 끝나면 일부러 집까지 놀러 가서 밥을 얻어먹고 왔다. "나에게 분명 재능이 있는데 예민하고 내성적인 성격이 장애물이 된다면 바꿔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한다.

얼마 전만 해도 약점투성이였던 골퍼가 이제 세계적인 수퍼 스타가 됐다. 그의 별명 '남달라'는 중학교 시절 "정상에 오르려면 남들과는 달라야 한다"는 선생님 말씀에 감명을 받은 뒤 그렇게 살겠다고 다짐하고는 스스로에게 붙인 것이다. 박성현의 변신을 보면서 운이 좋아지는 방법은 바로 자신의 내면(內面)에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