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SK텔레콤 오픈에서 최경주와 연장 접전을 벌였던 박상현이 삼행시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익살스럽게 표현했다. 23일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을 앞두고 KPGA 유튜브 공식 계정에 공개됐다./KPGA

KPGA 투어 역대 최고령 우승을 달성한 최경주가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박상현과 포용하고 있다. 최경주는 1970년 5월 19일생으로, 이날이 54번째 생일이었다. /KPGA

박, 박상현은

상, 상처받지 않았습니다

현, 현타도 오지 않고 이번 KB 시합 때 꼭 우승하겠습니다

23일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박상현(41)의 삼행시다. 자신의 이름 석 자를 활용한 이 삼행시로 ‘상처받지 않은 박상현’이란 말이 유행어가 됐다. 박상현은 23일 경기도 이천의 블랙스톤 골프 클럽에서 막을 올린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4000만원)’ 1라운드에 나섰다.

지난 19일 54번째 생일을 맞은 최경주가 SK텔레콤 오픈에서 기적 같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최고령 우승을 차지할 때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박상현은 어떤 심정이었을까. 연장 2차전까지 최선을 다하고 진 그는 승자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건네는 스포츠맨십을 보였다. 그래도 접전 끝에 우승을 놓친 아쉬움도 있었을 것이다. 대부분 연장전에서 우승을 놓치고 나면 어떻게든 후유증이 남게 된다. 그는 “상처 받지 않았다”고 했다. 박상현은 “비록 준우승이었지만 최종일 포함 대회 기간 내내 경기력이 좋았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시즌 첫 우승까지 달려보고 싶다”고 했다.

당시 박상현은 연장 1차전에서 개울에 빠질 뻔한 최경주의 두 번째 샷이 그 작은 아일랜드(잔디 구역 기준 가로 2m 세로 1.5m)에 올라가 사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3타를 줄이며 연장 기회를 잡은 자신이 3타를 잃고 연장에 끌려온 최경주보다 훨씬 유리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분위기가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누가 던져 놓아도 그보다 좋은 라이를 찾을 수 없었을 것이란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