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더스틴 존슨이 31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내셔널 도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최종전 단체전인 팀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2위를 차지한 호주의 캐머런 스미스에게 샴페인을 뿌리고 있다./AFP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엄청난 오일 머니를 앞세워 세계 골프계를 혼돈으로 몰아넣었던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첫 시즌이 돈 잔치 속에 막을 내렸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를 떠나며 ‘배신자’ 소리를 들었던 더스틴 존슨(41·미국)은 31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내셔널 도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최종전인 팀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400만달러(약 57억원)를 추가로 챙겼다. 존슨은 앞서 7차전까지 받은 상금 1360만달러와 ‘최우수 선수’ 상금 1800만달러를 포함해 올해 상금으로만 3560만달러(약 508억원)를 벌었다.


PGA 투어에서 메이저 2승 포함 24승을 올리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그가 LIV로 옮기며 받은 1억2500만달러(약 1783억원) 계약금을 합치면 올해만 1억6060만달러(약 2291억원)를 벌어들인 셈이 된다.


최종일 결승은 준결승을 통과한 4팀 선수 4명이 스트로크 플레이를 펼쳐 합계 타수로 순위를 가렸다.


주장 존슨이 이끄는 4에이시스팀은 합계 7언더파 281타를 합작해 1위에 올랐다. 존슨과 패트릭 리드, 팻 퍼레즈(이상 미국)가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쳤고, 테일러 구치(미국)가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존슨을 비롯한 4에이시스 선수들은 우승 상금 1600만달러를 받아 1인당 400만달러씩 나눠 가졌다.


올해 디오픈에서 우승한 캐머런 스미스(호주)가 주장을 맡아 이날 7언더파 65타를 몰아친 ‘펀치’는 1타 차 2위(6언더파)에 올랐다. 맷 존스(호주)가 2타를 줄였지만, 마크 리슈먼(호주)과 웨이드 옴스비(호주)가 각각 2타, 1타를 잃었다.


브룩스 켑카(미국)가 주장인 ‘스매시’는 3위(4오버파),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이 이끄는 ‘스팅어’는 4위(10오버파)였다.


첫 시즌을 마친 LIV 골프는 올해 8개 대회에서 내년 14개 대회로 수를 늘리고, 총상금 4억500만달러(약 5773억원)로 두 번째 시즌을 치를 예정이다. 올해 총상금 2억2500만달러의 배 가까이로 늘어난 금액이다. 여기에 세계 15위 이내 선수 중 3~4명을 추가 영입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