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코로나 이전엔 하루 20만명 몰려… 오늘 개막, 관중 입장 무제한 허용

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이 열린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TPC의 16번홀. 2만여명의 갤러리가 홀 전체를 둘러싼 모습이 고대 로마의 원형 경기장 콜로세움을 연상시킨다. PGA 투어에서‘가장 시끌벅적하고 요란한 홀’로 꼽히는 이곳에 들어선 긴장감을 선수들은“압력솥 안에 들어간 것 같다”고 표현한다./게티이미지 멀티비츠

하루 입장객 2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뜨거운 열기를 자랑하는 골프 대회가 막을 올린다.


‘잔디 위 최대의 쇼(The Greatest Show on Grass)’라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총상금 820만달러)이 그 무대다.


10일 밤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에서 막을 올리는 이 대회는 골프는 정숙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180도 뒤집어서 성공한 대회다. 대회장에서 마음껏 소리 지르고 술 마시고 노래하고 야유까지 하는 개념으로 사막 지역의 시골 대회를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팬이 몰리는 ‘골프 해방구’로 만들었다. 162야드 짧은 파3홀인 16번 홀은 ‘콜로세움’이라는 별칭이 붙었는데, 홀 전체를 에워싼 관중석에서 2만여 명의 갤러리가 티샷 하는 선수들에게 응원과 야유를 동시에 보낸다.


2016년 대회에서 PGA 투어 하루 최다 입장 기록(20만1003명)을 세우는 등 대회 동안 50만~70만명이 몰려든다. 코로나 사태로 지난해 하루 입장 관중을 5000명 이하로 제한했다가 올해 다시 제한을 완전히 풀었다. 세계 1위 욘 람(스페인)을 비롯해 이 대회에서 두 번 우승한 브룩스 켑카(미국)와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조던 스피스(미국) 등 정상급 골퍼들이 대거 출전한다.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했던 이경훈을 비롯해 김시우, 강성훈, 노승열 등 한국 선수들도 경쟁에 나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