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오늘 개막… 70만명 몰렸었지만 코로나로 대회 최대 2만명 한정


피닉스 오픈 16번홀 풍경. /PGA투어

‘잔디 위 최대의 쇼(The Greatest Show on Grass)’라고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총상금 730만달러)이 4일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에서 막을 올린다. 이 대회는 골프는 정숙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180% 뒤집어서 마음껏 소리 지르고 술 마시고 노래하고 야유까지 하는 개념으로 사막 지역의 시골 대회를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팬이 몰리는 ‘골프 해방구’로 만들었다. 2016년 대회에서 PGA 투어 하루 최다 입장객 기록(20만1003명)을 세우는 등 대회 기간 50만명에서 최대 70만명의 갤러리가 몰려든다. 162야드 짧은 파3홀인 16번 홀은 ‘세상에서 가장 시끄러운 파3홀’로 유명하다. ‘콜로세움’이라는 별칭이 붙었는데 홀 전체를 에워싸는 2만석의 관중석이 설치돼 갤러리가 티샷하는 선수들에게 응원과 야유를 동시에 보낸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 사태로 하루 입장 관중을 5000명 이하, 대회 기간 전체 2만명 이하로 제한해 광란에 가깝던 예년 풍경은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그래도 골프계는 이번 대회가 ‘해방’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 지난해 11월 하루 2000명을 입장시켰던 휴스턴오픈 이후 약 3개월 만에 열리는 유관중 대회이기 때문이다.

2주전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통산 3승을 거둔 김시우(26)는 브룩스 켑카,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와 같은 조로 1·2라운드를 치른다. 4일 밤 11시50분 10번 홀에서 출발한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욘 람(스페인) , 저스틴 토머스(미국), 안병훈, 강성훈, 이경훈 등이 출전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