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PGA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5월에 열릴 예정이던 SK텔레콤 오픈과 KB금융 리브 챔피언십을 취소했다. 사진은 지난해 함정우가 SK텔레콤 오픈 우승 후 캐디와 기뻐하고 있는 모습./KPGA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가 개막전에 이어 또 다시 2개 대회를 취소했다. KPGA는 1일 "오는 5월 14일 개막 예정이던 SK텔레콤 오픈과 5월 21일 개막 예정이던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2개 대회를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취소했다"고 밝혔다.

KPGA 투어는 이번 코로나 사태로 개막전이던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포함해 지금까지 3개 대회를 취소했다. 4월30일부터 나흘간 열릴 예정인 GS칼텍스 매경오픈은 아직 취소되지 않았지만 정상적인 개최는 힘들어 보인다. 이 대회는 대한골프협회(KGA)와 아시안 투어가 공동 주관한다. 대회가 줄줄이 최소되면서 KPGA 투어의 올해 첫 대회는 오는 6월 11일 개막 예정인 KPGA 선수권 대회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올해 일본에서 열기로 했던 신한동해오픈(9월10일~13일)은 선수들의 일본 입국 제한 등으로 차질이 예상돼 지난 5년 동안 대회를 치른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