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최운정은 벽 등지고 하는 빈스윙 훈련법 소개
이미향 "메트로놈 활용하면 일관된 리듬 향상"
손유정 "특정 거리 감각 익히면 3퍼트 없어져"

최운정이 공개한 벽을 등지고 하는 빈스윙 연습법. 회전을 했을 때 우측 골반이 살짝 닿을 정도의 공간을 유지한 채 선 다음, 백스윙 톱에서도 양손이 벽에 살짝 닿는지 체크한다. 양손이 벽에 닿지 않으면 너무 가파른 스윙을 한다는 의미고, 양손이 벽을 때리면 스윙이 너무 완만하다는 뜻이다./볼빅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볼빅 후원 선수 3인방인 최운정(30), 이미향(27), 손유정(19)이 홈 트레이닝 비법을 소개했다. 최운정은 통산 1승을 거뒀고, 이미향은 2승, 그리고 손유정은 올해 루키인 선수다.

맏언니인 최운정은 ‘빈스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LPGA 투어 페어웨이 안착률 1위(84.14%)에 올랐을 만큼 안정된 티샷을 자랑한다. 그는 "드라이브 샷 결과가 좋은 건 스윙의 균형이 잘 잡혀 있어서다. 이는 많은 빈스윙을 통해 스윙 궤도를 항상 일관되게 한 결과"라고 했다.

최운정은 실내에서 벽을 등지고 하는 빈스윙을 추천했다. 이때 중요한 게 적당한 공간 확보다. 백스윙 톱 자세에서 오른쪽 골반이 벽에 살짝 닿는 정도가 알맞다. 이 연습의 핵심은 백스윙의 궤도를 체크하는 것이다. 백스윙이 가파르면 양손이 벽에 닿지 않고, 백스윙이 너무 완만하면 양손이 벽을 때리게 된다. 이상적인 궤도는 백스윙 톱에서 양손이 벽을 조금 닿는 정도다.

이 연습법은 오른쪽 골반이 벽면을 스치듯이 회전하는 걸 느끼면서 몸의 꼬임을 극대화할 수 있고, 오버스윙을 체크하는 데도 사용할 수 있다. 스윙이 너무 크면 샤프트가 타깃 라인를 가로지르게 된다.

최운정은 "스윙은 물 흐르듯 간결해야 한다. 마음이 앞서면 몸의 균형이 흐트러진다"며 "빈스윙 때의 핵심 포인트를 잘 체크하면 이상적인 스윙 궤도를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이미향은 필라테스와 헬스로 기초 체력 유지에 힘쓰고 있다.(오른쪽 사진)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요리가 새로운 취미가 됐다고 한다./볼빅

최근 들어 필라테스와 헬스로 기초 체력 유지에 힘쓰고 있다는 이미향은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요리가 새로운 취미가 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메트로놈을 이용한 리듬감 익히기를 소개했다.

이미향은 "스윙 폼의 좋고 나쁨을 떠나 스윙의 핵심은 리듬에 있다. 자신만의 리듬을 갖는 게 중요하다"며 "집안에서 메트로놈을 활용해 스윙연습을 하다 보면 리듬이 몸에 익어 스윙 감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했다. "연습할 때 샷의 결과보다는 항상 같은 루틴과 같은 리듬으로 샷을 하는 게 필드에서 더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도 했다.

손유정은 특정 거리 감각을 익히면 3퍼트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볼빅

루키 손유정은 퍼팅 연습을 효과적으로 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퍼팅에서는 방향보다는 정확한 거리 감각을 익히는 게 중요하다. 3퍼트가 잦은 골퍼라면 3m 정도의 거리를 정확하게 보낼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특정 거리에 대한 자신만의 스트로크(백스윙 크기)를 구사할 수 있게 되면 퍼팅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고 3퍼트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손유정의 설명이다.

손유정은 "스트로크와 동시에 머리를 들어 공을 보려고 하면 폴로스루가 짧아지기 때문에 공이 충분히 굴러가지 않는다. 공을 보더라도 머리 축을 유지한 채 고개를 수평으로 돌려야 이 같은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견고한 스윙 축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칭과 스쿼트 등으로 하체의 유연성과 근력을 꾸준히 키워야 한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