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LPGA 투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개막전으로 예정돼 있던 롯데렌터카 여자오픈과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를 취소했다. 사진은 지난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당시 지한솔이 티샷을 날리고 있는 모습./KLPGA박준석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오는 4월 제주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국내 개막전을 취소했다. KLPGA 투어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타이틀 스폰서, 대행사, 골프장, 방송사 등과의 논의를 거쳐 롯데렌터카 여자오픈과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의 최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은 4월 9일부터 나흘간 제주도에서 2020시즌 국내 개막전으로 열릴 예정이었고,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는 4월 24일부터 사흘간 경남에서 치러질 예정이었다.

KLPGA 투어는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으로 2020시즌 막을 올린 이후 3월 대만에서 개최하려던 대만여자오픈을 취소했었다. 이어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마저 코로나19로 열지 못하게 됐다. 앞서 KLPGA 투어는 이달 초 4월 두 번째 대회로 예정돼 있던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를 취소했었다. 지금까지 KLPGA 투어가 취소한 대회는 4개다.

KLPGA 투어는 "시시각각 변하는 범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해 앞으로도 정부,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질병관리본부, 외교부, 세계보건기구 등 관련 기관의 정보와 코로나19의 확산 추세를 유심히 살펴보면서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대회가 정상적으로 개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