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美 방송에서 인종차별 시샘 
미셸 위·소렌스탐 비판하자 헤이니 "몰상식 발언에 사과"

재미교포 미셸 위(30)가 한국 여자 골퍼들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타이거 우즈의 전 스윙 코치 행크 헤이니(64·미국·사진)의 사과를 받아냈다. 헤이니는 29일 미국의 한 라디오쇼에 출연해 공동 진행자 스티브 존슨이 30일 개막하는 US여자오픈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자 "이번 대회는 한국인이 우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은 "안전한 베팅"이라고 맞장구쳤다. 그러자 헤이니는 "L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 6명의 이름을 댈 수가 없다. 이름을 밝힐 필요가 없다면 이(Lee)씨인 선수라 하겠다. 렉시 톰프슨, 미셸 위는 다쳤고, 많이는 모른다"고 했다.

미셸 위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한국계 미국인 여자 골프 선수로서 헤이니의 발언은 많은 측면에서 나를 실망하게 하고 화나게 한다. 인종차별과 성차별은 웃을 일이 아니다. 행크, 당신이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미셸 위는 "한국인이든 아니든, 많은 여자 선수는 이번 주 US여자오픈에서 뛰기 위해 많은 시간을 보내고 희생을 했다. 그들을 모욕하지 말자"고 했다. 이에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카리 웹(호주) 등도 트위터를 통해 헤이니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헤이니는 트위터를 통해 사과했다. "아침에 여자 골프와 여자 선수들에게 몰상식한 발언을 한 것을 사과한다.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4년 US여자오픈 우승자인 미셸 위는 오른손 부상으로 무기한 휴식에 들어간 상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