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찰스 슈와브 챌린지 우승 상품 1억2000만원 넘는 빈티지 세단

"캐디 케니 함스는 정말 그런 선물 받을 자격 있어요. 지난 11년 동안 우린 형제처럼 지냈어요. 제가 부상으로 1년간 제대로 뛰지 못할 때도 그는 떠나지 않았지요."

27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우승한 재미교포 케빈 나(36)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우승 후 현지 인터뷰에서 대회 우승 부상으로 걸린 멋진 복고풍 자동차를 캐디에게 선물한다고 했다. 워낙 '통 큰 선물'이어서 어떤 사연이 있는지 들어 보고 싶었다.

케빈 나가 캐디에게 '통 큰 선물'을 했다. 27일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우승한 케빈 나(오른쪽)는 부상으로 받은 '1973년형 다지 챌린저' 복원 클래식 머슬 세단을 11년째 자신의 캐디를 하고 있는 케니 함스(왼쪽)에게 선물했다. 사진은 대회 관계자를 가운데 두고 케빈 나가 캐디 함스에게 키를 건네는 모습. /게티이미지코리아

케빈 나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골프장(파 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최종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2위 토니 피나우(미국·9언더파)를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 18번 홀을 버디로 마무리한 케빈 나는 그린 근처에 전시된 자동차를 가리키며 캐디 케니 함스(50)에게 "저건 당신 차야"라고 외쳤다.

이 자동차는 '1973년형 다지 챌린저'로 빈티지 스타일의 외관은 그대로 유지한 채 복원된 클래식 머슬 세단이다. 최대 출력 500마력(6250rpm)으로 복원에 약 6개월 걸렸으며 최소 10만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델을 부상으로 선택한 것은 대회 후원사인 자산 운용사 찰스 슈와브가 1973년 출범했고, 1946년 창설된 이 대회가 올해 73주년을 맞았으며 '챌린저(도전자) 정신'이 회사와 대회의 공통 가치라는 걸 상징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케빈 나가 27일 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우승한 뒤 딸 소피아(한국 이름 리아)를 안은 채 만삭의 아내에게 키스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케빈 나와 캐디 함스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열린 프로암 때 이미 '자동차 선물' 약속을 했다고 한다. 그만큼 이 코스에 자신이 있었다. 그는 이 코스에서 세 차례나 62타 이하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해 최종 라운드 61타로 코스 레코드를 세웠고,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62타를 쳤다. 케빈 나는 "원래 잘 칠 자신 있는데 함스가 우승 한번 해보자며 그런 제의를 하길래 오케이 했다"고 말했다. 케빈 나는 "차를 주기 전에 내가 먼저 엔진을 돌려봐야겠다"고 말한 뒤 차에 올라타고 가속 페달을 밟아보기도 했다.

함스는 헤일 어윈, 레이먼드 플로이드, 개리 플레이어, 리 트레비노 등 레전드들의 백을 멨던 베테랑 캐디다. 그는 혈기왕성하던 20대의 케빈 나와 인연을 맺고는 "그냥 PGA 투어에서 뛰는 걸로 만족할 것인지, 이름을 남기는 위대한 선수가 될 것인지 선택하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전문적인 체력 관리와 영양 섭취의 중요성을 깨닫는 데 큰 도움을 줬다는 것이다.

USA투데이는 "아마 맷 쿠처는 이 소식을 듣고 후회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쿠처는 마야코바 클래식에서 우승해 129만6000달러 상금을 받은 뒤 멕시코의 하우스 캐디에게 5000달러의 보너스를 건네 큰 비난을 받고 나서 5만달러를 전달한 바 있다.

케빈 나는 이날 만삭의 아내와 어린 딸 소피아(3·한국 이름 리아) 앞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직후 딸을 안으며 한국 말로 "아빠가 1등 했다" "우리 새끼"라고 말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아내의 배를 쓰다듬으며 "우리 아기"라고도 했다. 그는 "아이를 위해 집에선 한국 말만 쓴다"며 "골퍼로서는 항상 최선을 다하고 우승을 많이 하는 것이 목표지만, 개인적으로는 좋은 아빠가 되는 게 더 중요하다"고 했다.

우승 상금 131만4000달러(약 15억6000만원)를 받은 케빈 나는 PGA 투어 사상 서른네 번째로 통산 상금 3000만달러(약 355억원)를 돌파했다. 한국(계) 선수로는 최경주에 이어 두 번째다.

2004년 PGA 투어에 입성한 케빈 나는 데뷔 8년째인 2011년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지난해 7월 밀리터리 트리뷰트에서 두 번째 정상에 오르기까지 7년이 걸렸다. 하지만 3승 고지에 오르는 데는 10개월이면 충분했다.

댓글 8개:

  1. 캐빈 나는 항상 잘치다가 막판 라운드에서
    뒤쳐진 경우가 엄청나게 많은 골퍼인데
    그래서 승수는 적었지만 꾸준히 상금액을 올렸던 선수
    이제는 막판에 잘 관리 하고

    답글삭제
  2. 가정을 잘 지키니 골프에서도 우승을 하는구려... 캐디에게 선물한 통큰기부는 역시 한국 사람외엔 어느 골퍼도 한 일이 없는 훌륭한 대한의 남아입니다. 타이거 우드의 뒤를 잇기를 기원합니다.

    답글삭제
  3. 진심으로 추카추카 합니다.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캐빈선수의 경기력을 든든하게 만들 것이란 믿음을 갖게 됩니다. 자신을 다스리는 자가 승리한다고 합니다. 올해 한번 더 우승할 기분 좋은 예감^^

    답글삭제
  4. 나나나나나 Kevin Na
    못찌다 사내는 이런 의리와 배포가 있어야 한다 아마 경상도 출신일껄 99.9%? 찾아봐
    전라도면 죽었다 깨어나도 저런 의리 없다

    답글삭제
  5. 진심으로 축하하는 자리에서 무슨 지방색? 저도 부산이 고향이지만, 인성 좋은 호남출신 친구들도 많습니다.
    암튼 미국 시민이지만 가정에서 자녀에게 한국말로 소통한다는 캐빈선수와 아내의 애국심마저 우승감! US오픈 좋은 경기 기대하며, 승승장구 해서 시니어 챔피언스 투어 우승까지 쭈~욱 갑시다.

    답글삭제
  6. 멋지다.캐빈!
    그리고 스포츠인만이라도 우선 지방색있는 표현은 삼가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이웃나라에서 혐한이 극에 달했는데 이작은 공간이 또 갈라지면 너무 슬픈일 아닙니까?
    스포츠맴십이 모든 영역에 자리잡았으면 좋겠습니다.화이팅 캐빈 나

    답글삭제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