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올댓골프

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KPGA


“비도 오고 코스도 어렵고 정말 긴 하루였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아서 기쁘다. 올해 가족들이 처음 갤러리 나와서 큰 힘이 됐다.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재미교포 한승수(38)가 26일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KB금융 리브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승수는 26일 경기도 이천의 블랙스톤 골프클럽(파72·72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를 2타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 2위 김연섭(10언더파 278타)을 한 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 1억4000만원을 받았다. 2020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지난해 6월 코오롱 한국오픈에 이어 1년 만에 KPGA투어 통산 3번째 정상이다.


이날은 선두권 선수들이 중반 경기를 진행할 무렵 거센 비가 이어지며 그린에 고인 물을 제거해야 할 정도로 어수선한 상태에서 이어졌다. 한승수에겐 약이 됐다. 10·11번 홀에서 연속 보기로 선두를 내주고 고전하다가 비 덕분에 한숨을 돌린 것. 반면 선두 경쟁을 벌이던 이태희와 김민규는 흐름이 끊기며 이후 샷 난조를 보였다. 한승수는 14~16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아내 2타차 선두로 나서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민규와 이태희는 공동 3위(8언더파 280타)로 마쳤다.


한승수는 중학교 2학년 때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을 떠나 열여섯 살이던 2002년 미국주니어 골프협회(AJGA)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던 특급 기대주였다. 그해 AJGA 주관 대회에서 5승을 올려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 갖고 있던 4승 기록을 깰 정도였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선 주로 미국 PGA 2부 투어, 캐나다, 중국, 아시안 투어를 전전하며 큰 빛을 보지 못했다. 2015년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퀄리파잉스쿨을 1위로 합격하고 2017년 JGTO 카시오 월드 오픈에서 첫 우승을 거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