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Post Page Advertisement [Top]

3R 최종 합계 13언더파… 이정은 2개 대회 연속 준우승


박민지가 대유위니아 MBN여자오픈 최종 3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KLPGA박준석

박민지(22)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유위니아 MBN여자오픈에서 침착한 경기 운영으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4승째다. 16일 경기 포천시 대유 몽베르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

박민지는 이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를 적어낸 박민지는 2위인 이정은(24·11언더파)을 2타 차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 1억4000만원을 보탠 박민지는 시즌 상금을 4억306만원으로 늘렸다.

박민지는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선 이후 한 번도 선두를 뺏기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타이틀 방어를 자축했다. 대회를 앞두고 "타이틀을 꼭 지키고 싶다"던 바람을 이뤘다. 지난 6월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에 머문 아쉬움도 말끔히 날렸다.

전날 기상악화로 인한 경기 지연으로 3개 홀을 마치지 못했던 박민지는 이날 아침 재개된 잔여 경기에서 버디 1개를 보태며 최종 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시작했다. 2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박민지는 5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었지만 7∙8번 홀 연속 버디로 힘을 냈다. 그 사이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이 4~10번 홀의 7개 홀에서 버디 6개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정은이 먼저 경기를 끝내 가운데 박민지는 13번 홀(파4)에서 위기를 맞기도 했다. 티샷을 페어웨이 벙커에 빠뜨린 데 이어 두 번째 샷마저 벙커 턱에 맞는 바람에 공을 그린에 올리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박민지는 약 3m의 파 퍼트를 성공하며 타수를 잃지 않았다. 파 행진을 이어가던 박민지는 15번 홀(파3)에서 2m 버디를 잡아내 1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고, 17번 홀(파3)에서 약 7m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줄곧 진지한 자세로 경기를 하던 박민지도 우승을 확신했는지 미소를 지었다. 박민지는 마지막 18번 홀(파4)을 파로 마치며 우승을 확정했다.

박민지는 우승 후 "올해 우승이 없어 조급한 마음이 있었는데 타이틀 방어까지 성공해 너무 기쁘다"며 "매년 1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했으니 남은 기간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고 했다.

이정은은 직전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효주(25)와 장하나(28), 최예림(21), 구래현(20)이 10언더파 공동 3위에 올랐다. 최혜진(21)은 8언더파 공동 10위로 마쳤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송가은은 첫 우승에 대한 부담감 탓인지 4타를 잃으며 5언더파 공동 30위로 밀렸다. 2년 만에 KLPGA 투어에 출전한 신지애(32)는 3언더파 공동 41위로 마쳤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ottom Ad [Post Page]